> 정치 > 국회·정당

민주당 대선 첫 지역경선서 이재명 승리, 54.81%로 이낙연 제쳤다

2위 이낙연, 이재명 절반 수준 27.41% 득표… 경선 '빨간 불'
정세균 7.84%, 추미애 6.67%, 박용진 2.44%, 김두관 0.84%

  • 기사입력 : 2021년09월04일 18:19
  • 최종수정 : 2021년09월04일 18: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의 첫 지역순회 경선지였던 대전·충남 지역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과반을 넘는 54.81%를 득표해 초반 주도권을 잡았다. 경쟁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27.41%로 이 지사의 절반 수준의 득표밖에 하지 못해 빨간 불이 켜졌다.

이 지사는 8월 31일부터 9월 4일까지 진행된 대전·충남 본경선 투표에서 여타 후보들을 압도했다. 권리당원 투표에서 득표수 1만3685표를 얻어 55.21%를 차지했고, 유선전화 신청 선거인단 투표에서 3표로 37.50%, 전국 대의원 투표에서 324표를 얻어 42.02%를 얻었다.

이 지사는 대전·최종 전체 집계 결과 1만4012표를 얻어 54.81%로 과반 이상을 득표했다. 이 지사는 이 추세를 끝까지 유지하면 결선 투표를 거치지 않고 오는 10월 10일 서울 경선에서 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될 수 있다.

[대전=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가 4일 오후 대전 유성구 DCC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대전-충남 합동연설회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2021.09.04 leehs@newspim.com

2위는 이낙연 전 대표로 권리당원 투표에서 6748표를 얻어 이 지사의 절반 수준인 27.23%를 득표했으며 유선전화 신청 선거인단 투표에서 4표로 50%, 전국 대의원 투표 255표 33.07%를 득표해 최종 7007표 27.41%를 얻었다.

3위는 정세균 전 총리였다. 정 전 총리는 권리당원 투표에서 1827표로 7.37%를 얻었고, 유선전화 신청 선거인단 1표, 12.50%, 전국 대의원 투표 175표 22.70%를 득표했다. 정 전 총리는 최종 선거 결과 2003표 7.84%를 얻었다.

4위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었다. 추 전 장관은 권리당원 투표서 1691표 6.82%, 유선전화 신청 선거인단 투표서 0표, 전국 대의원 투표서 13표로 1.69%를 득표했다. 추 전 장관은 최종 1704표를 얻어 6.67%를 기록했다.

5위는 박용진 의원으로 권리당원 투표서 621표로 2.51%를 얻었고, 유선전화 신청 선거인단 0표, 전국 대의원 투표 결과 3표로 0.39%를 얻었다. 박 의원은 최종 집계 결과 624%로 2.44%를 얻었다.

6위는 김두관 의원으로 권리당원 투표서 213표로 0.86%, 유선전화 신청 선거인단 0표, 전국 대의원 투표 결과 1표 0.13%를 득표했다. 김 의원은 최종 집계 결과 214표로 0.84%를 득표했다.

민주당은 이날 대전·충남 선거를 시작으로 5일에는 세종·충북, 12일에는 강원, 25일 광주·전남, 26일 전북, 10월 1일 제주, 2일 부산·울산·경남, 3일 인천, 9일 경기 지역 경선을 진행하고 10월 10일 서울 경선을 마지막으로 대선후보를 선출한다.

이날 1위 후보가 과반 득표를 하지 못하면, 1·2위 후보를 대상으로 결선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첫 경선에서 과반 득표를 기록한 이재명 지사는 이후 선거에서 현재의 분위기 유지를, 이낙연 전 대표 등 후발주자들은 역전을 노릴 전망이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