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검찰, '세 모녀 살해' 김태현에 '전자발찌' 부착명령 청구

  • 기사입력 : 2021년09월02일 16:03
  • 최종수정 : 2021년09월02일 16: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현민 기자 = 서울 노원구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김태현(25)에게 검찰이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명령을 청구했다.  

2일 서울북부지법에 따르면 서울북부지검은 지난달 27일 살인, 절도, 특수주거침입, 정보통신망침해, 경범죄처벌법위반죄 등 5개 혐의로 기소된 김태현에 전자발찌 부착명령을 청구했다. 법원은 지난달 30일 검찰이 청구한 사건을 본안에 병합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김태현이 9일 오전 서울 도봉구 도봉경찰서에서 검찰로 향하던 도중 마스크를 벗고 있다. 2021.04.09 leehs@newspim.com

김태현은 지난 3월 23일 오후 5시 40분쯤 서울 노원구 모 아파트 A씨의 집을 찾아가 동생 B씨와 모친 C씨, A씨를 차례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김태현에 대한 다음 재판은 오는 9월 6일 서울북부지법에서 열린다.

 

min7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