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윤석열·최재형 캠프, 선관위에 "역선택 방지 조항 넣어야"

장제원 "역선택 조항 공감대 형성…尹 공식입장"
박대출 "유승민·홍준표, 과거에 역선택 찬성"

  • 기사입력 : 2021년09월01일 16:18
  • 최종수정 : 2021년09월01일 16: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국민의힘 대선 후보들 간 경선 과정에서의 역선택 방지조항 포함 여부에 대해 갈등이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윤석열·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측이 역선택 방지조항 포함 여부에 찬성한다는 의견을 선거관리위원회에 전달했다.

윤 후보의 국민캠프 장제원 총괄실장은 1일 오후 국민의힘 선관위 회의에서 역선택 방지조항 포함 여부에 대한 의견을 전달한 뒤 기자들과 만나 "최근 대부분 여론조사를 보면 역선택 방지조항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걸 증명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윤석열 캠프 총괄실장인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달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윤석열 국민캠프 정책자문단' 1차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2021.08.10 leehs@newspim.com

장 총괄실장은 "소위 말하는 역선택 방지조항은 사실 이미 우리 당의 합의가 도출됐다고 생각한다"며 "지난 2018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전국위원회에서 역선택 방지조항을 채택할 수 있도록 당헌당규를 개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후에도 우리당을 대표하는 지도자, 대표님들께서도 역선택 방지조항에 대해 언급해왔다"며 "이미 역선택 방지조항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같이 해왔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장 총괄실장은 역선택 방지조항이 필요한 이유에 대해 "최근 공표된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 후보들 간의 가상대결에서 두 자릿수 지지율을 보이는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후보들과의 가상대결로 가게 되면 한 자릿수로 떨어지는 결과가 많이 나온다"며 "정권교체를 바라지 않는 분들의 의사가 국민의힘 대선 후보 결정 과정에 개입한다는 것은,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과 지지자들의 의사를 무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 총괄실장은 최근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정홍원 선관위원장의 사퇴를 거론한 것에 대해선 "심판인 선관위원장을 흔드는 것은 옳지 않다"고 직격했다.

그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역선택 방지조항이 필요다는 입장이느냐는 질문에 "선관위가 국민캠프의 공식 입장을 전달할 기회를 줬다"며 "(윤 전 총장의) 공식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최재형 후보의 열린캠프 박대출 전략총괄본부장도 역선택 방지조항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 총괄본부장은 최근 유승민·홍준표 후보가 경선준비위원회가 이미 결정한 안을 선관위가 바꾸려고 한다는 주장에 "이준석 대표가 지난 8월 10일 페이스북에서 경준위가 역선택 방지조항에 관한 경선룰을 정할 권한이 없다는 걸 명시했다"며 "선관위는 정해진 경선룰을 논의하는 것이 아니라 시작하는 단계"라고 강조했다.

그는 유승민·홍준표 후보가 과거 역선택 방지조항이 필요하다고 주장한 기사를 제시하며 "홍준표 후보는 자유한국당 대표 시절 역선택 방지조항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며 "유승민 후보도 지난 2017년 대선 후보 경선 과정에서 역선택을 막아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고 했다.

박 총괄본부장은 역선택을 막을 수 있는 방안으로 여야 후보들의 가상대결을 제안했다.

그는 "가장 역선택을 방지할 수 있는 길은 여야 가상대결"이라며 "여권에서 가장 유력한 후보와 국민의힘 후보들이 개별적으로 가상대결을 하게 되면 역선택 논란을 차단할 수 있다. 가상대결 편차를 순위로 매겨 (후보를) 결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로 첫 공식일정을 시작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지난달 5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무명용사의 묘역에 참배를 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김미애 의원, 부인 이소연 여사, 최 감사원장, 박대출 의원. 2021.08.05 photo@newspim.com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