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명낙대전', 곳곳에서 충돌…"선관위 조치해야" vs "변호 비용 공개해야"

이재명, '공명선거위반행위 재발방지 촉구서' 제출
설훈 "분명한 사실은 무료 변론 있었다는 사실"

  • 기사입력 : 2021년09월01일 14:22
  • 최종수정 : 2021년09월01일 14: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놓고 커진 이 지사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간 전면전이 이어지고 있다.

이재명 캠프는 지난달 31일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에 '공명선거위반행위 재발방지 촉구서'를 제출하고 이 지사가 직접 지목한 윤영찬 의원을 비롯해 박병석 전략실장, 박래용 대변인, 정운현 공보단장 등 이낙연 캠프 주요 관계자를 겨냥해 엄중한 조치를 촉구했다.

이들은 "열린캠프는 이낙연 후보 캠프의 지속적인 허위사실 공표 행위는 공직선거법과 민주당 특별당규 등을 위반해 대통령 경선의 신뢰성과 객관성을 훼손하는 행위"라며 "당 선관위가 엄중한 조치를 취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leehs@newspim.com

이들은 "이낙연 캠프 관계자들이 경쟁후보인 이재명 지사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제기하면서 자행한 허위사실 공표에 대하여 분명한 책임을 져야한다"면서 "정확한 확인이 가능함을 인지함에도 이낙연 캠프 관계자들은 광범위하고 악의적으로 근거가 없는 의혹 제기를 공표했다. 이재명 후보에 대한 가해 의사와 목적을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낙연 캠프 역시 지지 않았다. 캠프 좌장격인 설훈 의원은 1일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을 통해 "한 가지 분명한 사실은 '무료 변론'이 있었다는 것이고, 이는 부정청탁금지법 위반에 해당한다는 사실"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설 의원은 "현행법 위반 혐의는 불공정의 문제를 넘어선다 당장 국민의힘 인사들은 '실정법 위반의 형사사건 피의자'라는 딱지를 벌써부터 붙이고 나섰다"며 "이 문제에 대해 성실하고 정확하게 소명하지 않고 우리 민주당의 후보가 된다고 했을 때 보수야당 쪽에서 어떻게 나올지는 불보듯 뻔하다"고 강조했다.

설 의원은 이 후보를 향해 변호인단 변호 비용과 무료 변론한 변호사 등을 공개할 것을 요구하며 "민주당 정권 재창출을 바라는 우리 당원과 지지자들, 국민들의 질문이라고 여겨달라"고 말했다.

김효은 캠프 대변인도 "윤영찬 의원은 변호사 수임료 내역이 궁금하다 했는데 '범죄행위' '인간적 도의에 반하는 행위'를 한 것으로 매도됐다"며 "길 물어보는데 뺨 때린 격"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대형로펌 소속 전관 변호사를 몇 명 동원했고, 그 비용이 얼마나 들었는지 국민께 설명해 주시라는데 설명은 없고, 화부터 낸다"며 "그동안 전가의 보도처럼 썼던 '네거티브 프레임'은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 이재명 후보 캠프의 주장은 검증조차 하지 말자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