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부산 부전시장 찾은 원희룡 "정상적 경제활동 가능토록 앞장서겠다"

1일 부전시장 상인들 만나 애로사항 청취
"무조건 장사하지 말라 식의 방역 안돼"

  • 기사입력 : 2021년09월01일 12:41
  • 최종수정 : 2021년09월01일 12: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부산=뉴스핌] 김승현 김은지 기자 = 야권 대선 유력 주자인 원희룡 예비후보는 1일 부산 부전시장을 찾아 "코로나 상황에서 경제활동이 정상으로 갈 수 있도록 제가 앞장 서겠다"고 강조했다.

원 후보와 만난 상인들은 "영세 시장까지 대기업, 중소기업 기준과 같은 최저임금, 주 52시간 근무 적용은 현실성이 없다"며 정치권에서 고려해 줄 것을 요청했다.

[부산=뉴스핌] 김은지 기자 = 원희룡 대선 예비후보는 1일 부산 부산진구 부전시장을 찾아 상인들을 만나 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2021.09.01 kimej@newspim.com

원 후보는 이날 부산 부산진구 부전시장을 찾아 상인회 관계자들과 만나 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상인회 측은 "대기업, 중소기업 잣대를 가지고 영세시장도 똑같이 하니 최저임금이 너무 올라버렸고 노동법은 계속 강화돼 직원 다루기가 힘들다"고 말했다.

상인회는 "뭐든 노동법을 걸면 꼬투리 안 잡히는 게 없다"며 "그래서 30인 미만은 노동법 잣대를 낮춰 구분해줘야 한다"며 "5인 이상 30인 미만까지 똑같은 하는 문제를 시간차를 두고 유예를 해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원 후보는 "세금과 노동시간, 노동법 문제에 대해 잘 연구해보겠다. 현실에서 안 맞다는 점을 잘 살펴보겠다"며 "제가 요즘 집중하고 있는 것은 코로나 무조건 장사하지 말라 이런 식이 아니라 시간, 인원 제한 하지 말고 진짜 문제있는데만 (방역 수칙 적용을) 정확히 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원 후보는 "증세가 심하지 않은 사람들까지 확진자로 잡다 보니 외출하지 말라 밥 먹지 말라 점포 문 닫아라 하다 보니 안 그래도 어려운 경제가 더 어려워지고 있다"며 "이제 1년 반이 넘었으니 진짜 코로나가 문제가 되는 범위를 정해 방역을 하자"고 강조했다.

원 후보는 "2주 연장을 계속 하면서 사람 피 말리고 시들시들 말라 죽어가고 있지 않나"라며 "하루 몇 만원 버는 입장에서는 죽으란 이야기다. 사는 것이 중요하지 코로나 통계 잡는 게 더 중요하나. 코로나 상황에서 경제활동이 정상에 가깝게 갈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원 후보는 시장을 둘러본 후 기자들과 만나 "시장 현장에 와서 하루하루 열심히 살고 계시는 분들의 말씀을 들으면 정치가 그분들하고 과연 얼마나 가까이 다가가 있는지에 대해서 반성을 많이 하게 된다"며 "오늘도 상인분들의 애로사항을 많이 들었다. 많이 배우고 많이 느꼈다"고 말했다.

[부산=뉴스핌] 김은지 기자 = 원희룡 대선 예비후보는 1일 부산 부산진구 부전시장을 찾아 상인들을 만나 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2021.09.01 kimej@newspim.com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