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장흥서 전자발찌 끊고 달아난 50대 남성...경찰 10일째 추적

  • 기사입력 : 2021년08월30일 19:17
  • 최종수정 : 2021년08월30일 19: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장흥=뉴스핌] 조은정 기자 = 경찰이 전남 장흥에서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끊고 잠적한 50대 남성을 10일째 추적하고 있다.

장흥경찰서는 지난 21일 장흥군 장평면 한 야산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잠적한 성범죄 전과자 A(50) 씨에 대해 지명수배하고 행방을 쫓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경찰로고 [사진=뉴스핌DB]

A씨는 2011년 미성년자를 성폭행해 징역 5년을 선고받았고 출소한 후에는 전자발찌를 착용하고 있었다.

전자발찌가 발견된 장소에서 11㎞ 떨어진 장소에서 A씨가 타고 다니던 차량이 발견됐지만 이후 행방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와 인상착의를 토대로 주변인 탐문 등 A씨의 동선을 추적하고 있다. 

ej764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