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충북

충북서 다슬기 채취·물놀이 하던 2명 물에 빠져 숨져

  • 기사입력 : 2021년07월30일 09:08
  • 최종수정 : 2021년07월30일 09: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청주=뉴스핌] 백운학 기자 = 충북에서 다슬기를 잡던 80대와 유원지에서 물놀이 중이던 40대가 물에 빠져 숨졌다.

30일 충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24분쯤 충북 옥천군 군서면에서 80대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사진=뉴스핌DB]

A씨는 외출후 연락이 안된다는가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그가 다슬기를 잡던 중 물에 빠진 것으로 보고 있다.

같은 날 오후 1시 18분쯤 충주시 산척면 산탄유원지에서는 물놀이를 하던 40대 B씨가 물에 빠져 심정지 상태로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사망했다.

그는 서울에서 일행 7명 함께 피서를 왔다 변을 당했다.

baek341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