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세종·충남

공주시 "민선7기, 새 성장 벨트 구축 토대 마련했다"

"송선·동현 신도시 개발 및 도시재생, 도농발전 성과"

  • 기사입력 : 2021년07월21일 15:41
  • 최종수정 : 2021년07월21일 15: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공주=뉴스핌] 권오헌 기자 = 충남 공주시가 민선7기 시정은 지역사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성장 동력 확보에 주력했다고 밝혔다.

김정섭 시장은 21일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민선7기 3년 시민의 행복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들고 이를 통해 지역사회에 신바람을 불어넣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고 말했다.

김 시장은 행정수도권 시대 실현을 위한 새로운 성장 벨트 구축의 토대를 마련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공주시는 민선7기 시정은 지역사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성장 동력 확보에 주력했다. 사진은 2019년 열린 문화재 야행모습. [사진=공주시] 2021.07.21 kohhun@newspim.com

시는 세종시 인근에 440억 원을 투입, 동현지구 스마트창조도시를 개발 중이다. 이곳에 13만㎡의 공공청사 부지를 조성, 공공기관 유치를 통한 지역발전을 앞당긴다는 계획이다.

최근 충남도‧충남개발공사와 함께 2027년 완공을 목표로 5577억 원이 투입되는 송선‧동현 신도시를 개발하기로 하면서 지역발전에 새로운 전환점이 될 것이란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중앙소방학교, 국가민방위 재난안전교육원, LX국토정보교육원 등 굵직한 공공기관 4곳이 이미 공주로 터전을 옮겼고, 계룡산 생태탐방원과 국립소방연구원, 한국서부발전(주) 천연가스발전소 등도 공주시대를 앞두고 있다.

원도심 도시재생 사업의 성과도 눈에 띈다.

833억 원이 투입되는 중학동‧옥룡동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제민천 활력거점 조성사업, 충청감영 역사문화거리 조성사업 등이 활발히 추진되면서 위축된 원도심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한방웰니스권역 등 8개소에 164억 원 규모의 사업을 완료했으며 농촌중심지활성화사업,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 마을만들기사업 등 16개 농산어촌개발사업 공모에 선정, 538억 원 규모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또한 지난해 농촌신활력플러스 신규 사업 공모에 선정돼 70억 원을 확보하는 등 농촌의 정주 여건을 개선하기 위한 각종 인프라 확충에 주력했다.

이밖에 ▲충남 농어민수당 도입 ▲전국 최초 365일 수의사 응급체계 구축 ▲공공와이파이 확대 ▲산성동 시내버스터미널 신축 등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정책 개발에도 이뤄졌다.

여기에 국제안전도시 공인 인증 획득과 CCTV통합 관제센터 운영, 범죄예방 디자인 안전도시 사업, 재해취약지구 정비사업 등 시민 안전 확보에도 신경썼다. 

시는 앞으로 2040 중장기 종합발전계획 수립을 통해 강남과 강북, 도시와 농촌이 함께 발전하는 미래 청사진을 그려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정섭 시장은 "지난 3년 동안 소통과 혁신으로 시작된 긍정적인 변화는 앞으로 더 큰 선순환이 돼 공주의 발전과 미래를 이끌어갈 것으로 확신한다"며 "남은 임기 동안 그동안의 성과를 더욱 굳건히 하고 남은 과제들을 충실히 이행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ohh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