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세종·충남

공주시 대중교통 체계개선 토론회 개최

지역에 적합한 대중교통체계 구축

  • 기사입력 : 2021년07월20일 10:46
  • 최종수정 : 2021년07월20일 10: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공주=뉴스핌] 권오헌 기자 = 충남 공주시는 지난 19일 시청 집현실에서 대중교통 체계개선을 위한 신바람 정책톡톡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김정섭 시장을 비롯해 대한노인회 공주시지회, 주민자치협의회, 주민참여예산위원회, 이‧통장 협의회 관계자 그리고 학부모 및 학생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공주시는 지난 19일 시청 집현실에서 대중교통 체계개선을 위한 신바람 정책톡톡 토론회를 개최했다.[사진=공주시] 2021.07.20 kohhun@newspim.com

본격적인 토론에 앞서 시내버스 노선 개편 및 준공영제 검토에 대한 용역 최종보고회를 통해 시가 지향하는 대중교통 정책 기본방향 및 적합한 준공영제 도입방안이 제시됐다.

버스 노선 개편 방안으로는 △시내구간 버스노선 개편 △간선‧지선체계(환승) 구축 △현행 버스대수 최대한 활용 △이용율 낮은 노선 정비 등을 통해 효율성과 공공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민원이 가장 많은 것으로 파악된 첫‧막차 시간을 연장하고 접근성 개선 및 이동시간을 단축하는데 중점을 두기로 했다.

특히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른 노선 운행 축소와 이용불편, 운수업체 경영악화 등의 문제를 해소해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준)공영제 도입이 필요하다는 용역 결과가 발표됐다.

도입 시기는 모든 노선이 적자로 전환되고 준공영제 시행 준비기간을 최대 5년으로 설정할 때 오는 2027년 시행이 유리한 것으로 제시됐다.

본격적인 토론에서 참석자들은 △봉황중‧공주생명과학고 시내버스 노선 신설 △친절하고 안전한 운행 서비스 △탄천 간선‧지선체계(환승) 도입에 따른 이용 불편 최소화 등을 요구했다.

시는 이번 용역 결과와 보다 많은 시민 의견을 수렴해 내년 상반기 중 시내버스 노선 개편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정섭 시장은 "정부와 충남도의 방향에 맞춰 공주에서도 지역에 맞는 대중교통체계를 갖추기 위해 고민하고 연구하고 있다"며, "궁극적으로 공영제로 가기 위해서는 시간이 필요한 만큼 그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kohh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