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김의겸 "윤석열, '전두환 사형 구형' 가짜 무용담…바로 잡아달라"

"尹, 보완사령부 친척 도움 받아…부모 찬스"

  • 기사입력 : 2021년07월18일 14:21
  • 최종수정 : 2021년07월18일 14: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18일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전두환 사형 구형이라는 가짜 무용담을 바로잡아달라"고 요청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전 총장이 전날 광주를 찾았다. 5·18 관련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웃여야 할지 울여야 할지 모를 상황이 벌어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 2021.07.13 leehs@newspim.com

윤 전 총장은 서울대 법학과에 재학 중이던 지난 1980년 5월 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해 학내 모의재판에서 검사 역할을 맡아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사형을 구형했고, 이로 인해 강원도로 한동안 피신했다고 알려졌다.

김 의원은 지난 17일에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1980년 5월 12일자 대학신문을 개시하면서 "1980년 5월12일 발행된 대학신문을 보면 당시 서울대에서는 5월8일 경영대, 법대, 음대 학생들이 철야 토론을 벌였다. 윤석열이 얘기하는 모의재판은 이날 행사의 일환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5월 8일이면 '서울의 봄' 시절이었고, 서울대는 '해방구'였다. 입 달린 사람이라면 무슨 말을 해도 괜찮던 시절"이라며 "그 시절 농성하면서 전두환에게 무기징역(사형도 아니었다)을 선고했다는 게 뭐 그리 대단한 일이라고 동네방네 떠들고 다니는지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또 "5월 17일에 보안사령부에 근무하는 먼 친척이 집에 전화를 걸어 '석열이를 빨리 피신시키라'고 했다"던 윤 전 총장의 한 언론 인터뷰를 인용하며 "수배가 아니었다. 별로 한 것도 없으면서 지레 겁먹고 튄 것이다. 이거야말로 '부모 찬스' 아닌가"라고 비꼬았다.

김 의원은 "전날 밝힌 것처런 윤 전 총장의 '전두환 사형 구형'은 가짜 뉴스에 가깝다"며 "그가 '정의의 사도'라는 평판을 얻은 것은 잘못된 사실관계에 기초하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그런데도 윤 전 총장은 이 잘못을 적극적으로 바로잡지 않고 있다. 오히려 이를 즐기는 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방치해두고 있다"며 "그 때문에 광주 희생자들마저 그를 '광주의 벗'으로 단단히 오해하고 있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지난 17일 제헌절을 맞아 민생 행보 '윤석열이 듣습니다' 두 번째 지방 행선지로 광주를 찾았다.

윤 전 총장은 5·18 민주 묘지에서 참배를 시작한 뒤 5·18 민주화운동 구속 관련자들을 만나 간담회를 가졌다.

[사진=김의겸 의원 페이스북 캡쳐]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