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스타톡] '간 떨어지는 동거' 혜리 "늘 잘하고 싶단 마음이 크죠"

  • 기사입력 : 2021년07월18일 08:00
  • 최종수정 : 2021년07월18일 08: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늘 잘하고 싶어요. 늘 행복하게 해드리고 싶고요. 배우로서 다양한 캐릭터로 여러 가지 공감을 드리고 싶은 생각이 크죠. 점점 더 나아가는 모습 보여드릴게요."

2010년 그룹 걸스데이로 데뷔했던 혜리가 tvN '응답하라 1988'로 인생 캐릭터를 만난 후 대중에게 이제는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2012년 SBS '맛있는 인생'으로 첫 연기에 도전했던 혜리가 최근 종영한 tvN '간 떨어지는 동거(간동거)'로 첫 로코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배우 혜리 [사진=크리에이티브그룹 아이엔지] 2021.07.16 alice09@newspim.com

"첫 대본을 받고 촬영까지 합치면 1년을 '간동거'를 생각하며 지냈어요. 이 작품을 읽고 굉장히 설렜거든요. 그래서 이 설렘을 시청자들도 느끼길 바랐어요. 설렘을 잘 표현하고 싶었고요. 현장 분위기도 너무 좋고, 배우들과 호흡도 너무 좋아서 끝나는 게 아쉬울 정도예요."

'간동거'는 999살 구미호 신우여와 쿨내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이 구슬로 인해 얼떨결에 한집 살이를 하며 펼치는 비인간적 로맨틱 코미디이다. 여기서 혜리는 할 말 다 하는, 남 이목 신경 안 쓰는 대학생 이담으로 분했다.

"이 작품이 웹툰 원작인데, 제가 웹툰을 너무 사랑하는 사람이라 원작도 너무 좋아했어요. 그 안에서 담이 모습은 저에게 너무 멋있어 보였거든요. 자기 주관도 뚜렷하고 남들에게 피해주는 것도 싫어하고. 저랑 닮은 듯 다른 캐릭터 같았어요. 그래서 꼭 드라마에 참여하고 싶었죠. 담이가 다채로운 캐릭터라고 생각해서 잘 표현하고 싶은 마음이 커지더라고요. 보시는 분들이 어떻게 해야 재미있게 보실지 고민도 컸던 작품이었어요."

이번 작품에서는 혜리와 상대배우 장기용(신우여 역)의 남다른 케미가 방송 전부터 큰 화제를 모았다. 사전제작으로 진행된 만큼, 드라마 홍보를 위해 각종 프로그림에 출연할 때마다 찰떡 호흡을 자랑하기도 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배우 혜리 [사진=크리에이티브그룹 아이엔지] 2021.07.16 alice09@newspim.com

"사전제작이라 촬영이 다 끝나고 더 가까워진 상태에서 예능이나 화보를 찍다보니 저희 둘 케미를 많이 칭찬해주시더라고요(웃음). 방송 시작 전부터 케미가 좋다고 해주셔서 장기용 씨한테 감사한 마음이 컸어요. 드라마 찍으면서 호흡도 점점 좋아졌고요. 처음엔 어색하고 어려웠던 부분도 많았는데, 중후반으로 갈수록 너무 재미있더라고요. 하하."

'간동거'는 혜리와 장기용 두 사람에게 첫 로코 데뷔 작품이다. 로코가 처음인 두 사람이 만나다보니 드라마 촬영 초반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혜리는 "어느 순간 '케미'가 뭘까?라는 생각에 사로잡혔다"고 털어놨다.

"제일 고민했던 부분이기도 하고, 감독님과 대화를 할 때도 로코에서 가장 중요한 건 '케미'라는 거였어요. 여기에 사로잡히니까 갑자기 '케미가 뭐지?'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초반엔 그런 부분에서 어려움을 겪었죠. 그럴수록 장기용 씨랑 서로 의지하면서 잘 지낸 것 같아요. 하하. 드라마에서도 초반에 우여와 만날 때 어색한 모습이 그려졌는데 실제로도 그래서 잘 묻어난 것 같아요. 하하. 또 후반으로 갈수록 익숙하고 다정해지는 만큼 드라마에도 잘 묻어난 것 같더라고요."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배우 혜리 [사진=크리에이티브그룹 아이엔지] 2021.07.16 alice09@newspim.com

'간동거'를 위해 혜리는 2018년부터 초창기 멤버로 활약했던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 하차를 결정했다. 애정을 갖고 임했던 예능 프로그램이었던 만큼 하차에 대한 아쉬움도 있을 법 했지만 그는 "오히려 계속 했으면 큰일날 뻔했다"고 답했다.

"예능에서 하차까지 하면서 드라마를 촬영한다는 부담감은 없었어요. 오히려 멤버들을 못 본다는 게 서운하고 아쉬웠던 일이었죠. 그런데 드라마 촬영을 하면 할수록 하차 안 했으면 큰일날 뻔했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하하. 또 드라마 방송 전에 게스트로 나갔는데, 추억의 공간에 간 것 같고 좋았어요."

혜리는 2012년 SBS '맛있는 인생'으로 연기 도전에 나섰다. 이후 '선암여고 탐정단' '하이드 지킬, 나'로 꾸준히 배우로 입지를 다졌고 포텐은 '응답하라 1988'에서 터졌다. 아직도 많은 대중이 혜리의 연기를 떠올렸을 때 '응답하라' 속 덕선이를 떠올리고 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배우 혜리 [사진=크리에이티브그룹 아이엔지] 2021.07.16 alice09@newspim.com

"2015년에 첫 방송이 됐으니 이제 6년 정도 지났어요. 그래도 아직도 '응답하라'를 많이 얘기해주시고, 덕선이를 사랑해주시고, 기억해주시는 것만으로도 전 너무 감사하죠. 덕선이 캐릭터가 꼬리표라고 생각한 적은 없어요. 덕선이도 제 모습을 가지고 있고, 담이도 제 모습을 가지고 있거든요. 덕선이도, 담이도 다 저라고 생각해요. 덕선이가 워낙에 많은 사랑을 받아서 그 기억이 오래 가는 것 같아요(웃음)."

2014년부터 혜리는 끊임없이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이제 드라마를 끝낸 그는 금주령 시대 이야기를 그린 KBS2TV '꽃 피면 달 생각하고' 촬영에 한창이다. 쉼 없이 일하는 원동력은 배우로서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주고 싶다는 그의 목표와 맞닿아 있었다.

"늘 잘하고 싶고, 행복하게 해드리고 싶어요. 다양한 캐릭터로 여러 공감을 드리고 싶다는 배우로서의 고민도 크고요. 지금 생각해보면 늘 새로운 캐릭터에 대해 고민하고, 고민한 만큼 그 배역을 좋아해주시는 분들이 있다 보니 계속 도전하고 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되는 것 같아요. 열심히 고민하면서 연기하는 만큼 점점 더 나아가는 모습 보여드릴게요. 하하."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