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가상으로 옷 입는다고?" 패션업계 '메타버스' 마케팅 열풍 뜨겁다

"현실을 그대로"... 가상에서 착장부터 매장 구경까지 'OK'
패션업계 "메타버스 체험, 제품 수요까지 기대"

  • 기사입력 : 2021년07월03일 06:04
  • 최종수정 : 2021년07월03일 08: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이제 3차원(3D) 가상공간에서 악세사리 등 원하는 제품들을 착용하거나, 360도로 살펴볼 수 있다. 다양한 기술이 발전하면서 현실과 연결된 3차원 가상세계가 등장한 것이다.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을 통한 이른바 '메타버스(Metaverse)'다.

패션업계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 시대에 접어들자, 이를 활용한 마케팅에 경쟁적으로 뛰어들고 있다.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코오롱FnC가 전개하는 럭키슈에뜨의 VR 공간 '럭키타운'에서 모델 한소희의 의상 착용 모습과 다양한 스타일링을 볼 수 있다. [사진=럭키타운 캡쳐] 2021.07.02 shj1004@newspim.com

◆ "현실을 그대로"...  가상에서 착장부터 매장구경까지 'OK'

3일 업계에 따르면 이랜드의 주얼리 브랜드 로이드는 온라인몰은 AR기술을 기반으로 한 'AR 리얼타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AR기술을 기반으로 고객이 실시간 영상으로 시착을 경험할 수 있고, 구매까지 온라인몰에서 원스톱으로 진행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현재는 일부 귀걸이 상품에 한해 AR 시험 착용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다음달부터 반지, 목걸이 등 카테고리를 확대해 선보일 계획이다.

가상공간에서 모델이 직접 착용한 의상을 360도로 움직여가며 살펴볼 수 도 있다. 코오롱FnC는 전개하는 럭키슈에뜨의 VR 공간 '럭키타운'를 운영하고 있다. 모델 한소희의 착용 모습과 다양한 스타일링을 볼 수 있고 착장 정보 확인 후 구매도 가능하다. 럭키슈에뜨는 기존 VR런웨이 형식을 럭키 타운으로 리뉴얼해, 다양한 콘텐츠를 운영한다.

오프라인 매장에 가지 않아도 제품을 둘러볼 수 있는 VR 쇼룸도 제공하고 있다. 코오롱FnC의 슈콤마보니는 청담 플래그십 스토어를 VR로 구현한 'VR 썸머 하우스'를 열었다. 신상품을 360도로 디테일하게 볼 수 있으며 각 스타일링에 대한 정보 또한 얻을 수 있다.

패션 스타트업도 동참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패스커는 현재 모바일에서도 실제 매장을 방문한 것과 같은 경험을 제공하는 'VR스토어'와 실제 제품 전체를 볼 수 있는 '3D쇼룸'을 선보이고 있다.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로이드 어플에서 일부 귀걸이 상품에 한해 AR 시험 착용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2021.07.02 shj1004@newspim.com

무엇보다 메타버스 이용자들은 현실에서 타인과 소통하듯 자신의 아바타를 통해 타인과 교류를 하기도한다. 메타버스 내에서 개인이 아바타를 통해 사회적 교류를 하고 가상 세계 및 문화를 창조하기 때문에 감정이입 효과까지 이어진다.

이를 활용해 LF는 기업이나 브랜드가 직접 나서는 대신 '부캐(부캐릭터)'를 활용해 타깃 고객과 친밀도를 높이는 '부캐 세계관 마케팅'를 선보이고 있다. LF의 캐주얼 브랜드 '헤지스(HAZZYS)'는 지난 3월 브랜드 이름에서 착안해 '서해수'와 '한지수'라는 가상의 남녀 캐릭터를 활용한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생성, '해수와 지수의 스물서른(해지스)'이라는 테마의 세계관 마케팅을 패션업계 가운데 처음으로 펼치고 있다. 가상의 주인공들의 눈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주인공의 일러스트와 각각의 정체성에 맞는 일상 사진을 업로드 하는 등 고객들을 대상으로 하는 착장 이벤트들을 선보이고 있다.

LF관계자는 "가상 세계관 마케팅은 보다 다양한 인물들이 후속으로 등장해 발전 전개될 예정"이라며 "단순히 제품을 내세우는데 국한하는 것이 아니라 고객들의 관심사 속에 가까이 스며드는 브랜드가 되어 고객들과 쌍방향으로 소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LF의 캐주얼 브랜드 '헤지스(HAZZYS)'가 가상으로 설정한 '헤지스닷컴'의 마케터로 일하고 있는 20대 후반의 직장 여성 캐릭터 '서해수'가 SNS 인스타그램에서 활동하고 있는 모습. 2021.07.02 shj1004@newspim.com

◆ 패션업계 "메타버스 속 체험, 제품 수요까지 기대"

이처럼 패션업계를 중심으로 상용화되기 시작한 메타버스가 전반적으로 확장되고 있는 분위기다. 메타버스는 'META'(초월)와 'VERSE'(세계) 합성어로 이용자가 가상세계 속에서 활동하고 현실에서 불가능한 것까지 누리는 가상 세계를 뜻한다. 

특히 패션업계는 최근 급부상하고 있는 MZ세대를 끌어들일 수 있어 메타버스에 더욱 주목하고 있는 모습이다. 트렌드에 빠르고 민감하게 반응하는 MZ세대 특성상 실시간 체험 콘텐츠를 통해 제품 정보, 구매부터 브랜드 인지도까지 높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패스커 앱에서는 증강현실(AR) 카메라를 통해 모델이 촬영한 룩북을 볼 수 있다. [사진=패스커 앱 캡쳐] 2021.07.02 shj1004@newspim.com

나아가 패션 업계는 메타버스를 활용한 마케팅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지금까지 온라인 몰에서 다양한 제품 사진만을 볼 수 있었지만 움직이는 모습을 보기는 어려웠던 반면, 최근에는 가상 공간을 통해 직접 '영상 시착'은 물론 착용한 제품에 대한 정보 확인과 동시에 온라인 구매까지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메타버스 속에서 제품을 착용하고 마음에 들면 오프라인 제품 구매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을 것"이라고 했다.

실제 메타버스 시장은 앞으로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시장조사업체 PwC 등에 따르면 글로벌 메타버스 시장은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을 포함해 2030년 1조5429억 달러(약 1742조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물론 문제점과 한계도 지적된다. 아직까지 기술 전문성이 뒤떨어져 일부 서비스 제공에만 국한된다는 의견이다.

업계 관계자는 "메타버스의 가상세계는 소비자의 트렌드 변화에 민감한 패션업계에 가장 최적화되어 있다고 볼 수 있다"며 "아직까지는 단순한 서비스만을 제공하고 있지만 나아가 다양한 콘텐츠까지 생성이 가능하다면 관련 활용도는 지금보다 더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shj10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