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세월호 특검, 해양수산부 압수수색…DVR 자료 확보

  • 기사입력 : 2021년07월01일 21:49
  • 최종수정 : 2021년07월01일 21: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현석 기자 = 세월호 증거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이현주 특별검사가 최근 해양수산부를 압수수색한 것으로 확인됐다.

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세월호 특검은 지난달 28일 해양수산부 세월호 후속대책추진단과 운영지원과 등을 압수수색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이현주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별검사(법무법인 새날로 변호사)가 지난 6월 1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위치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특검 사무실에서 면담을 위해 사무실을 찾은 세월호 유족들을 안내하기 위해 나오고 있다. 2021.06.15 dlsgur9757@newspim.com

특검은 이 과정에서 세월호 DVR(CCTV 저장장치) 관련 보고서와 회의록, 청와대 지시 자료 등을 확보한 뒤 분석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은 세월호 인양 뒤 유류품을 수습했던 공무원 등을 불러 DVR에 연결된 전선이 절단된 흔적 등 기기가 바뀐 것으로 의심되는 점을 목격했는지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특검은 대검찰청과 해군, 해경 등을 압수수색해 30여 박스 분량의 서류와 100TB 이상의 전자정보 등을 확보해 검토 중이다.

한편 특검은 전날 청와대에 활동 기간 연장을 신청했다. 올해 5월 13일 출범한 특검의 수사 기간은 11일까지 60일간이었다. 대통령 승인을 받아 30일 연장이 가능하다.

kintakunte8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