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정세균, 오늘 부동산 대선공약 발표...'반의 반값' 공공분양 15만호 공급

21일 오전 10시 30분 국회 소통관서 발표
공공임대 100만호·공공분양 30만호 공급

  • 기사입력 : 2021년06월21일 09:12
  • 최종수정 : 2021년06월21일 09: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현 기자 = 대선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21일 공공임대주택·공공분양아파트 공급 확대를 통한 가격 안정화 내용을 담은 부동산정책 공약을 발표한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국회 소통관에서 '선(先) 가격안정, 후(後) 제도 합리화'란 부동산 정책을 선보인다. 부동산 가격의 적정화를 위해 부동산의 공급 확대 및 투기 규제 강화, 세제·금융 제도 합리화 등 구체적인 방법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정세균 전 총리가 1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강한 대한민국 경제 대통령'이라는 슬로건을 들고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2021.06.17 photo@newspim.com

그는 전날 전북도의회 기자간담회에서 부동산정책에 대해 "가격 안정을 위해서는 우선 공급을 대폭 확대한 뒤 투기는 억제하고 세제나 금융 등 제도는 합리화해야 한다"고 역설한 바 있다.

그는 이어 "불필요하게 과도한 수요는 투기로 이어질 수 있다"며 "투기 수요는 지속적으로 억제하겠다"고 피력했다.

지난 17일 대선 출마 공식 선언식에서는 "국가는 집 없는 국민에게 돈 걱정 없는 편안한 주택을 제공해야 할 의무가 있다"며 "청년과 서민에게 공공임대주택 공급 폭탄을 집중적으로 투하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임기 중 공공임대주택 100만호와 공공분양아파트 30만호를 공급하겠다"며 "그 중 15만호는 반값 아파트이며 나머지 15만호는 반의 반값으로 공급하겠다"고 공약했다.

mine1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