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가요

[스타톡] 주니 "'올라운더 아티스트'로서 제 색깔 보여드릴게요"

  • 기사입력 : 2021년06월11일 17:59
  • 최종수정 : 2021년06월11일 17: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이번 앨범으로 제 색깔을 더 찾은 것 같아요. 이번년도에 더 많은 노래를 들려드리는 게 제 목표예요."

'뮤지션들의 뮤지션' '싱어송라이터' '올라운더 아티스트' 등의 많은 수식어를 가지고 있는 가수 주니가 최근 '인사이드 더 소버 마인드(inside the sober mind)'를 발매하고 본인의 강점과 색깔을 드러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가수 주니 [사진=모브컴퍼니] 2021.06.11 alice09@newspim.com

"반년 만에 제 이름으로 앨범을 냈는데 떨리기도 하고 기대도 돼요. 다시 시작한 느낌이 크죠(웃음). 첫 번째 트랙 '인사이드(inside)'는 드라마 '런 온'을 보고 영감을 받았어요. 두 번째 곡 '소버(sober)'는 이별 이야기를 써보고 싶어서 완성된 곡이에요. 이 곡은 듀엣곡 생각이 없었는데 여자 피처링을 넣음 너무 예쁠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래서 유하 씨에게 가이드랑 작곡 참여를 부탁했는데 가이드를 들었는데 너무 잘 어울리더라고요. 그래서 피처링까지 부탁했어요."

어린 시절 캐나다로 이민을 갔던 주니는 한국에서 음악을 하고 싶다는 생각 하나로 2019년 돌연 한국행을 택했다. 본래 캐나다에서 했던 음악은 힙합이었지만, 한국에 오면서 여러 장르를 접하면서 하나의 색깔에 국한되지 않는 아티스트로 거듭났다.

"외국에서 시작했을 때 힙합을 즐겨 들어서 제가 힙합 음악을 할 줄 알았어요. 한국에 오고 많은 작곡가 분들을 만나면서 다른 세상이 있다고 느꼈죠. 그 중 하나가 발라드 장르였어요. 처음엔 다른 분들에게 드릴 곡을 쓰면서 많은 장르의 매력을 느꼈어요. 그렇게 작곡가로 익숙해졌을 때 '프로듀서' '작곡가' 주니가 아니라 '아티스트 주니'로도 이런 음악을 낼 수 있고, 틀 안에 갇히지 않아도 된다는 걸 일찍 깨달았어요. 다른 분들의 곡을 쓰지 않았다면 이런 걸 깨닫지도, 제 음악을 내지도 못했을 거예요."

주니의 두 번째 트랙인 '소버'의 뜻을 풀이하자면 '술에 취하지 않은'이라는 말을 담고 있다. 해외에서는 널리 사용하고 있는 단어이지만 한국에서는 쉽게 쓰이지 않는 단어이기도 하다. 이 단어에는 주니의 마케팅 전략이 녹아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가수 주니 [사진=모브컴퍼니] 2021.06.11 alice09@newspim.com

"많은 분들이 '소버'가 무슨 뜻인지 물어보더라고요. 외국에서는 흔하게 쓰이거든요. 이 단어를 쓰면서 사실 저도 고민이 많았어요. 한국 리스너들에게 와 닿지 않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런데 제가 해외에서 K팝을 즐겨 들었던 것처럼 '소버'라는 곡을 통해 한국 분들도 외국 음악을 쉽게 접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제가 이런 단어의 곡을 내면서 해외 분들이 제 노래를 들어주시는 것처럼 K팝도, 팝송도 많은 분들이 즐겨 들어주시길 바라는 마음이 들었던 거죠."

많은 리스너들이 주니의 이름을 알기 시작한 건 그가 아이유, 엑소 카이, NCT의 앨범 작업에 참여하면서부터이다. 작곡가와 프로듀서로 먼저 시작한 뒤 자신의 이름으로 곡을 냈기에 흥행에 대한 부담도 느꼈다고 털어놨다.

"아티스트들에게 곡을 줬을 땐 작곡가로서 많이 뿌듯함을 느꼈죠. 그리고 제 이름으로 노래를 냈을 땐 조금은 힘들겠지만 들어주는 사람이 있길 바라는 마음이 컸어요. 지금은 많이 기대를 하는 것보다 열심히 하고 싶어요. 좋은 음악을 만들고, 제가 누군지 알리고 싶어요. 흥행도 중요하지만 제가 먼저 행복한 게 중요한 것 같다는 생각이 크더라고요."

캐나다에서 음악을 시작한 후 사운드클라우드에 직접 만든 곡을 올리며 두터운 팬층을 형성했다. 그리고 한국으로 와 본격적으로 가요계에 뛰어들면서 수많은 수식어를 거느리며 자신만의 색깔을 드러내고 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가수 주니 [사진=모브컴퍼니] 2021.06.11 alice09@newspim.com

"제가 자랑할 수 있는 수식어는 '올라운더'인 것 같아요. 제가 생각하는 스스로의 장점이 장르를 가리지 않는 거거든요. 그래서 이런 말을 들으면 기분이 좋아요. 하하. 또 제 곡을 들으신 분들이 '고막 남친'이라는 이야기도 해주시는데, 아무래도 제 목소리를 좋아해주시는 분들이 있다는 게 너무 행복해요. 어렸을 땐 제 목소리가 색깔이 없는 것 같아서 마음에 안 들었거든요. 그런데 많이 좋아해주시니까 자신감도 생기고, 자신감이 생기니까 원하는 사운드가 나오더라고요. 목소리 칭찬은 언제 들어도 기분 좋을 것 같아요(웃음)."

2017년 '먼더랜드(Moderland)'를 발매하며 이후 꾸준히 앨범을 발매하며 자신만의 아이덴티티를 구축해 나갔다. 아직까진 차트에 대한 욕심은 없지만, 앞으로 아티스트로서 목표하는 바는 뚜렷했다.

"많은 분들이 제 노래를 플레이리스트에 넣고 하루를 즐겨주시는 것만으로도 좋아요. 성적도 중요하지만 제 정신건강이 우선이기 때문에 차트에 대해선 신경을 많이 안 쓰려고 해요. 이번 년도에는 더 많은 노래를 들려드리는 게 목표에요. 드라마 OST도 하고 싶고요. 앞으로 제 이름으로 더 많은 곡을 내려고 해요. 이번 앨범으로 제 색깔을 조금 더 찾은 것 같아요. 앞으로 나올 곡들을 통해 '주니는 이런 곡을 한다'라는 걸 알려드리고 싶어요. 행복하고 긍정적인 바이브로 찾아뵐 테니까 기대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웃음)"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