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중남미

페루, 코로나19 사망자 7만→18만명 정정...인구 대비 세계 최다

  • 기사입력 : 2021년06월01일 08:02
  • 최종수정 : 2021년06월01일 08: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남미 국가 페루가 코로나19(COVID-19)로 인한 누적 사망자 통계치를 대폭 올려 정정했다.

페루 여성 헬렌 나네스 씨는 코로나19(COVID-19)로 13명의 친척을 잃었다. 2021.05.11 [사진=로이터 뉴스핌]

3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페루 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한 누적 사망자 수가 18만764명이라고 정정했다. 이전의 6만9342명에서 거의 3배인 수준이다.

미 존스홉킨스대의 집계에 따르면 이는 국가 인구 대비 세계 최다 수치다. 페루의 인구는 3300만명 가량이다. 인구 10만명 당 500명이 코로나19로 사망한 셈이다. 

중남미에서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가장 많은 국가는 브라질로 45만여명인데 인구 대비 기준으로는 페루가 두 배다. 

페루 정부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사망자만 집계에 포함했다가 전문가들의 의견 청취 후 기준을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검사 역량이 부족한 상황이라 질병 등으로 인해 사망한 사람이 사실은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보건부는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의 평균 사망 수치와 비교해 초과된 수치를 이번 집계에 넣었다.

비올레타 베르무데스 페루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가장 최신 정보를 대중에 공개하는 것이 의무라고 생각하다"고 말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