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롯데 이어 신세계 강남점도 확진자 나왔다...백화점 식품관 '코로나 비상'

롯데백화점 본점 9명 확진자 발생...신세계 강남점도 2명 양성 판정

  • 기사입력 : 2021년05월05일 19:47
  • 최종수정 : 2021년05월05일 21: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롯데백화점에 이어 신세계백화점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백화점 식품관에 비상이 걸렸다.

롯데백화점 본점에서는 현재까지 9명의 확진자가 나와 6일 하루 전관을 임시 휴점한다. 신세계백화점도 5일 직원 2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서울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 전경. [사진=롯데쇼핑]

5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서울 소공동 소재 본점 식품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자 6일 하루 본점 전관을 임시 휴점한다

본점 주변에 있는 에비뉴엘과 영플라자도 함께 문을 닫는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백화점 이용객의 감염 위험도는 비교적 낮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지만 고객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판단 아래 한 단계 더 나아가 선제적으로 본점 전체 휴점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롯데백화점 홈페이지 갈무리 2021.05.05 nrd8120@newspim.com

앞서 롯데백화점은 본점 지하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늘면서 지난 3일부터 식품관을 폐쇄한 상태다. 지난 1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현재까지 확인된 확진자 수는 총 9명이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은 현재까지 식품관에서 계산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첫 확진자는 지난 3일 나왔고 이후 동료와 접촉자 등 60여명을 상대로 진단검사를 시행한 결과 전날 직원 1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전경. [사진=신세계백화점]

나머지 직원들은 검사에서 전원 음성 판정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신세계 측은 혹시 모를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기존 직원들을 전부 교체하고 6일 정상 영업한다고 밝혔다.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강남점 휴점을 검토한 적 없다"고 말했다. 

nrd812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