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합수본, 성남 재개발 지역 투기 의혹 LH 前 부사장 수사

성남시청·주거지 등 7곳 압수수색…부패방지법 위반 혐의
위례 등 유망 지역 아파트 20채 매입 LH 전·현직 간부 수사

  • 기사입력 : 2021년04월16일 11:19
  • 최종수정 : 2021년04월16일 11: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한태희 기자 = 투기 의혹을 수사하는 정부특별합동수사본부(합수본)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직 부사장의 경기 성남시 재개발 지역 투기 혐의를 포착, 수사에 나섰다.

16일 합수본에 따르면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 중대범죄수사과는 LH 전직 부사장 A씨의 투기 의혹과 관련해 지난 13일 LH 경기지사와 성남시청, A씨 주거지 등 7곳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7년 성남 중원구 중앙동 내 토지와 4층짜리 건물을 산 뒤 2020년 6월에 판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매입한 토지와 건물은 성남시 주택재개발정비사업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LH에서 근무할 당시 알게 된 정보를 이용해 토지 등을 매입했는지 여부를 살펴보고 있다.

국수본 관계자는 "첩보를 입수해 LH 전직 임원을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로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신도시에 직원들이 땅 투기를 했다는 의혹으로 논란에 휩싸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4일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고 모든 직원·가족의 토지거래 사전신고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LH는 "정부와 합동으로 3기 신도시 전체에 대한 관련 부서 직원 및 가족의 토지거래현황 전수조사를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하겠으며, 국민들께서 한 치의 의구심도 들지 않도록 사실관계 규명에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사진은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지역본부. 2021.03.04 pangbin@newspim.com

전국 개발 유망 지역 아파트 수십채를 매입한 LH 전·현직 간부도 수사 대상에 올랐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LH 현직 3급 간부 B씨와 약 10년 전 LH에서 퇴직한 C씨, 이들의 친척과 지인 등 총 8명을 부동산 실권리자명의 등기에 관한 법률(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이들은 2010년부터 서울과 위례신도시, 광교, 수원, 세종 등 전국에서 아파트 20가구를 사고 판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신도시를 개발할 때 토지 관련 보상금 책정 업무를 맡은 B씨가 전국 여러 지사에서 근무하며 접한 주택지구 관련 내부정보를 이용해 아파트를 매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이들은 세금을 아끼려고 공동으로 부동산 관련 유령법인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