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항공

항공유 상승에 내달부터 유류할증료 부과…LCC '울상'

유류비 보전 위한 유류할증료, 수요 절벽으로 비용 상쇄 '역부족'
항공유 3달 만에 40% ↑…추가 상승시 수요 회복에도 부담
LCC, 지난해 1조 적자 이어 올해 부담 가중 우려

  • 기사입력 : 2021년03월28일 06:46
  • 최종수정 : 2021년03월28일 06: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내달부터 국제선 유류할증료가 부과된다. 저유가로 유류할증료를 내지 않은지 1년 만의 부활이다.

유류할증료는 유가 변동분을 반영하기 위한 제도지만 여객이 거의 없는 상황에서 비용 상승분을 상쇄하기는 힘들 것으로 예상된다. 그나마 화물로 이익을 내고 있는 대한항공이나 아시아나항공에 비해 수익성이 악화돼 있는 저비용항공사(LCC) 부담은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 국제선 유류할증료 2단계 적용…여객 급감으로 유류비 보전 효과는 적을 듯

28일 업계에 따르면 다음달부터 국제선 유류할증료 2단계가 적용된다. 항공사들은 단계별로 유류할증료를 인상하는데, 거리 비례별로 3600원~2만400원이 부과된다.

유류할증료는 항공사의 유류비 보전을 위해 마련된 제도다. 항공사는 유가에 따라 기본 운임을 조정하는 대신 기본운임과 별도로 요금을 부과한다. 국제유가가 상승하던 2004년 싱가포르항공, 영국항공 등 주요 항공사들이 부과하기 시작한 뒤 대부분의 항공사가 부과하고 있다.

비행기를 띄울 때마다 항공유 수십만ℓ를 사용하기 때문에 항공사들은 항공유 변동에 큰 영향을 받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유가가 급락하면서 지난 4월부터 국제선 유류할증료를 부과하지 않았다.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싱가포르 항공유의 갤런(1갤런=3.785ℓ)당 평균값이 150센트 이상일 때 단계별로 부과한다. 그 이하는 부과하지 않는다. 4월 국제선 유류할증료의 기준이 되는 지난달 16일부터 지난 15일까지 한 달 간 싱가포르 항공유 평균값은 배럴당 68.07달러, 갤런당 162.07달러였다.

국제선은 작년 5월부터 유류할증료를 받지 않다가 지난달 다시 부과됐다. 2~3월 국내선 유류할증료는 1단계가 적용돼 편도 기준 1100원이었다. 내달부터 2단계인 편도 2200원으로 오른다.

[영종도=뉴스핌] 정일구 기자 = 2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주기장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여객기들이 멈춰 서있다. 2020.04.22 mironj19@newspim.com

◆ 작년 '1조 손실' 낸 LCC 부담 클 듯…"유류할증료 추가 인상시 수요 회복에 걸림돌"

하지만 유류할증료가 인상돼도 항공사들의 비용 부담을 상쇄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평상시 국제선 여객 수요의 90% 이상 줄어들면서 유류할증료 부과 효과가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돼서다.

강성진 KB증권 연구원은 "업황이 개선되는 국면에서 유가 상승으로 인한 비용 증가는 고객에게 상당부분 전가될 수 있지만 업황이 둔화될 때는 운송업체가 부담을 많이 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반면 항공유 가격은 연초 배럴당 50달러 수준에서 이달 들어 70달러대까지 40% 올랐다. 지난해 코로나 유행 초기인 4월 배럴당 13달러대와 비교하면 11개월 만에 5배 이상 급등이다. 유가가 배럴당 1달러 상승하면 항공사는 약 3000달러(약 340억원) 비용이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국제선 마비로 항공사 유류비 지출 역시 감소해 예년 대비 부담은 크지는 않다.

화물로 이익을 내고 있는 대형항공사(FSC) 대비 LCC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다. 지난해 LCC들은 1조원이 넘는 영업손실을 냈을 것으로 추산된다. ▲제주항공 -3358억원 ▲에어부산 -1970억원 ▲진에어 -1847억원 ▲티웨이항공 -1743억원 등 상장 LCC만 합쳐도 9000억원 가까운 적자를 냈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로 인한 수요 위축에 유가 상승이 겹쳐 올해 LCC는 부담이 가중될 수밖에 없다"며 "유가가 추가로 인상될 경우 여객 유류할증료가 추가로 올라 수요 회복에도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unsa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