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마오타이에 부는 술 투자 바람, 중국 백주시장 장향형 재편 꿈틀] <下>

간장 냄새 장향형 고량주 시장 간판술 부상
구이저우 마오타이 술 주식 투자 가치 여전

  • 기사입력 : 2021년03월23일 17:30
  • 최종수정 : 2021년03월24일 16: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2020년 바이주(白酒, 백주, 고량주)의 생산량은 740만 7300킬로리터로 전년대비 2.46% 감소했다. 2016년 생산량 1358만 킬로리터에 비하면 거의 절반 가까이 줄어든 셈이다. 브랜드 집중화 구조조정이 가속화한데 따른 것으로 규모 이상 백주 기업수도 2017년 1593개에서 2020년 1040개로 줄었다.

업계는 백주산업의 집중화가 추진되는 과정에서 장향형 백주가 약진세를 보였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2020년 영업 보고서에 따르면 장향형 백주 대표주자인 구이저우마오타이(貴州茅臺,귀주모태, 600519.SH)의 예상 매출 수입과 순이익은 각각 977억 위안, 455억 위안으로 10% 증가했다. 농향형의 대표주자인 쓰촨성 리빈의 우량예(오량액, 000858.SZ)는 2020년 예상 매출 수입이 572억 위안을 기록했다.

장향형 백주는 산업 구조조정에다 생산 주기 등의 문제로 대량 공급에 여러운 가운데서도 꾸준한 성장세를 보여왔다. 중국 전체 고량주 생산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7%~8% 정도에서 점차 규모를 확대하고 있다. 중국 주류협회에 따르면 2020년 전국 장향형 백주 총생산량은 60만 킬로리터로 전년비 9% 증가했고 판매 수입은 14% 증가한 1550억 위안에 달했다. 이익은 14.5% 늘어난 630억 위안을 기록했다.

증권기관 분석가들은 수요증가와 생산 설비 확장 등 장향형 백주의 굴기가 빠르게 진행되는 가운데 10년내 생산 캐퍼가 80만~100만 킬로 리터에 이르고 시장 규모도 5000억 위안을 돌파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시간은 좀 걸리겠지만 일정 시간이 지나면 양적으로 중국 백주의 주종인 농향형 백주와 어깨를 나란히 할 것이란 관측이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구이저우성 런화이시 마오타이 진의 장향형 백주 판매점.  2021.03.23 chk@newspim.com

중국 매체 제일재경은 장향형 투자 열풍과 관련, 중국 양조협회 백주 전문가를 인용해 백주 인기가 청향형(펀주)에서 농향형(우량예)으로, 농향형에서 다시 장향형으로 옮겨가고 있다고 전했다. 1980년 대와 1990년 대만해도 생산효율이 높은 청향형이 대세였다. 주기가 짧고 주재료인 양곡 투입량도 적었기 때문에 비교적 판매가가 싸고 시장 수요도 충분히 만족 시킬 수 있었기 때문이다.

청향형 위주의 중국 백주 시장은 2000년 전후로 점차 농향형 백주로 대세 전환기에 접어든다. 경제 발전과 소득및 생활 수준 향상에 따라 애주가들이 술 가격 보다 품질을 중시하기 시작한 결과다. 맛과 향이 뛰어난 우량예나 젠란춘 루저우라오자오 등 쓰촨성 지방의 농향형 백주가 중국 고량주 시장의 주도주로 떠올랐다.  

최근들어 구이저우 지방의 장향형 백주가 고량주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분석가들은 농향형 위주의 중국 백주 시장에서 귀주모태나 국태 조어대 한장 시주 등 장향형 백주가 시장 점유율을 빠르게 높혀가고 있다고 밝혔다. 장향형 고량주의 부상은 소득 증대와 건강을 고려한 소비 업그레이드의 결과라는 진단이다.

장향형 고량주는 특히 간판급 백주 브랜드를 갖지 못한 허난(河南)성과 광둥(廣東)성 산둥(山東)성 등 지역을 중심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장형형은 허난성의 백주시장 1위로 올라섰다.  광둥성의 경우 장향형 점유율이 48%에 달했다.  증시 분석가들은 장향형 백주의 약진세는 19개 고량주 상장기업 중 농향형 등 기타 향형 백주 상장사 업적에 타격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베이징의 장향형 백주 구이저우마오타이(귀주모태) 전문 판매 매장. 2021.03.23 chk@newspim.com

장향형 고량주는 생산 및 유통부문에 대한 투자와 함께 꾸준히 수요가 뒷바침되면서 2016년 이후 가격도 크게 치솟고 있다. 2021년 귀주모태 페이텐(飛天) 브랜드 시장 가격은 병당 3000위안을 넘었다. 귀주모태 계열 술 가격은 계속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귀주모태 계열중 한장주는 2020년 병당 260위안에서 340위안 까지 치솟았다.

장향형 고량주 산업이 뜨거운 열기를 내뿜고 있는 가운데 시장의 공급부족 틈새를 파고들면서 한편에선 저급 장향형 백주들이 활개를 치고 있다. 귀주모태와 랑주 조어대 금사(金沙) 등 주요 장향형 백주 브랜드는 여전히 시장 수요를 충족하지 못하고 있다. 저급 백주들은 공급 부족이라는 장향형의 백주의 취약한 틈새를 파고들어 시장질서를 어지럽히고 있다.

주목할 것은 장향형 술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2019년 부터 장향형 고량주 기업들이 일제히 대규모 증산을 위한 설비 증설에 나섰다는 점이다. 랑주는 IPO 이후 생산 능력을 1만 8천 톤에서 5만 톤 까지 확장한다고 발표했다. 시주(習酒)는 2만 톤의 설비 증설 계획을 밝혔다.

또 국태주업과 금사주업도 생산능력을 각각 2만 톤, 1만 톤 확장하기로 했다. 종합하면 5년 후 장향형 백주의 시장 공급이 대략 20만 톤 늘어난다는 계산이다. 중국 백주의 맡형 귀주모태가 버티고 있는 장향형 고량주 업계가 중국 백주 시장 판도를 어떻게 바꿔나갈지 주목된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