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마오타이에 부는 술 투자 바람, 중국 백주시장 장향형 재편 꿈틀 <上>

전문가, 장향형 백주 투자열기 거품 우려는 '기우'
시장추세 양의 청향, 맛의 농향에서 건강 장향형으로
강한 수요증가 장향형 백주 설비 확장 가격 지속 상승

  • 기사입력 : 2021년03월22일 19:08
  • 최종수정 : 2021년03월22일 19: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장향형 바이주(白酒, 백주, 고량주)의 고장 마오타이(茅台) 진은 험한 산지로 이뤄져 있다. 좁은 협곡에 미주하(美酒河)로 불리는 츠수이허(赤水河, 적수하)가 마오타이 진을 감싼 채 유유히 흐르고 마을에 들어서면 대기에 가득찬 장향형 고량주 향이 여행객들을 유혹한다.

2020년 10월 말 찾은 마오타이 진은 북방과 달리 코로나19 해방구였다. 당시 이곳에선 1만여 명이 모인 가운데 장향형 백주 축제가 열렸고 전국 장향형 백주 투자자와 대리점 판매 상인들이 구름처럼 몰려들었다.

2018년 이후 중국 전역에 구이저우마오타이(貴州茅臺,귀주모태, 600519.SH)로 대표되는 장향형 고량주(백주) 바람이 거세게 몰아쳤다. 산업 전체적으로 고량주 생산 총량이 줄고 상위 몇개 회사로 브랜드 집중 현상이 가속화하는 추세를 거슬러 전체 고량주 시장 7~8% 정도인 장향형 백주 투자는 뜨거운 열기를 내뿜었다. 장향형 고량주 열풍은 귀주모태의 브랜드 인기와 주가 상승에 편승, 한층 세기를 더했다.

2020년 10월 마오타이 진의 홍군교 다리 인근. 100여 년 전 마오타이 술의 파나마 박람회 입선을 기념하는 1915 광장에서 열린 장향형 백주 축제 행사는 장향형 백주의 전국적 인기를 유감없이 드러내는 행사였다. 기자는 당시 마오타이 진의 장향형 백주 축제를 취재하던 도중 장형형 백주 브랜드 한커 백주의 왕위(王爲) 총경리를 만났다. 그는 광둥성 광저우 자본가로 2019년 구이저우(貴州)성 마오타이 진 공장에 거액을 투자해 OEM 하청 형태로 장향형 백주를 생산 판매하는 기업인이었다.

전국 투자자와 상인들이 몰려들면서 구이저우성 마오타이진 장형형 백주 공장 지대는 언제나 생산에 과부하가 걸리고 있다. 마오타이 진의 비탈을 깍아 만든 왕복 2차선 좁은 도로는 잡곡과 누룩 원료, 술 찌개미를 실어나르는 대형 트럭들로 당장이라도 땅이 꺼질 것 처럼 위태 위태한 모습이었다.

장형형 축제에서 만난 산동성 장향형 고량주 주류 판매상은 "일부 고급 장향형 백주는 돌아서면 가격이 오르기 때문에 출고전 입도선매하는 경우가 많다"고 소개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구이저우성 마오타이 진에서 열린 장향형 백주 축제. 뉴스핌 촬영.  2021.03.22 chk@newspim.com

자본이 뒷바침 되는 경우는 광저우의 칸커 총경리 처럼 마오타이 진의 일부 술 시설을 인수하거나 하청을 통해 장형형 고량주를 직접 생산 판매한다. 때문에 마오타이 진에는 하청 생산 형태의 장향형 술 공장 체제가 발달돼 있다.

장형형 백주 전문가들은 마오타이 장향형 백주는 광물질이 풍부한 적수하 물과 기후, 토양, 대기중의 미생물 등의 자연조건 때문에 타지역에서 생산이 어렵다고 말한다. 좁고 열악한 지리적 한계, 산비탈을 깍아 건립한 공장, 높은 운송 비용 등을 감수하고 마오타이 진 현지 생산을 고집하는 이유다.

마오타이진은 런화이(仁懷)시에 속한 우리의 읍면과 같은 도시다. 런화이시 상급도시인 준이(尊義)시 전체적으로 장형형 백주 브랜드가 가족 공장 규모까지 합쳐 수천 개에 이른다고 한다.

2020년 10월 열린 장형형 백주 축제에는 300여 개나 되는 장형형 고량주 브랜드 기업이 참가했다. 광동성 동완(东莞) 한 지역에서만 준이시에 수백개 장향형 고량주 거래처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국에서 상인들이 몰려들고 수요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장향형 백주 가격은 시간이 갈수록 천정부지로 뛰어오르는 추세다.  마오타이 진 백주 상인들은 2019년과 2020년 부터 상인들이 구름처럼 몰려들고 있다며 일반 장향형 술 기본 가격도 20% 훌쩍 뛰어넘었다고 밝혔다. 규모가 크고 지명도 있는 공장의 고량주 가격은 상승폭이 훨씬 크다.

중국 매체 제일재경은 업계 전문가들을 인용해 최근  장향형 백주업계를 강타한 이런 바람이 거품이 아닌지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고 전했다. 2002년 2012년은 고량주의 황금 10년으로 불린다. 하지만 당시 대호황의 수혜는 대부분 우량예(五糧液, 000858.SZ) 등 농향형 고량주가 누렸다.

2012년 시진핑 지도부 출범후 부정부패 단속이 엄해지면서 백주업계 영업에 겨울이 찾아왔고 별 존재감 없던 장향형 백주도 덩달아 영업난에 빠졌다. 당시 백주 불경기는 2017년 까지 이어졌다.

산업으로서 벡주업은 2018년을 전후해 바닥을 지난 것으로 업계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2021년 3월 광저우에서 열린 주류 전람회에는 참가 기업이 100여 개로 2019년 30개 사에 비해 크게 늘어났다.

<하편에 계속>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미주하로 불리는 구이저우성 마오타이진 부근 적수하. 마오타이 진에서는 이 물로 장향형 고량주를 빚는다.  2021.03.22 chk@newspim.com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