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LH 투기] '불똥 튄' 與, 의원 6명에 전해철 장관·송철호 울산시장까지 논란

송 시장 배우자·전 장관 보좌관까지 논란
대부분 '지분 쪼개기'로 매입

  • 기사입력 : 2021년03월18일 10:13
  • 최종수정 : 2021년03월18일 10: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현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투기의혹으로 시작된 일명 'LH 사태'가 여당 내부까지 번지고 있다.

의혹을 받는 대상의 범위가 더불어민주당 소속 현역 의원(양이원영·양향자·김경만·서영석·김주영·윤재갑)에서 지방자치단체장인 송철호 울산시장,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의 보좌관까지 확대되고 있다.

[그래픽=홍종현 미술기자] = 민주당 의원 및 가족 부동산 투기 '의혹' 논란.

지난 12일까지 현역 의원 6명의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전날에는 송 시장과 전 장관의 보좌관까지 투기 의혹을 받았다. 송 시장의 경우, 배우자가 지난 2009년 7월 경기 용인시 처인구 양지면 평창리에 위치한 임야 일부를 '지분 쪼개기' 형태로 매입한 것으로 밝혀졌다.

부동산중개업체는 당시 송 시장의 배우자를 포함해 총 91명에게 해당 토지를 판매했다. 해당 토지는 송 시장이 지난해 3월 관보를 통해 해당 임야를 재산 신고했다. 현재는 해당 토지의 필지가 9개로 분할돼 홍 씨를 포함해 10명이 공동 소유 중이다.

송 시장 측은 이날 해당 의혹에 "개발 이익을 노리고 투자한 것이 아니다"라며 "배우자가 간호학과 교수 시절 제자의 권유로 구입했고 땅도 보지 않고 사서 어디에 위치한지 정확히 파악도 못했다"고 해명했다.

전 장관의 경우, 그의 보좌관 배우자가 지난 2019년 4월 3기 신도시 추가 공공주택지구 지정 발표를 약 한 달 앞두고 경기 안산 장상동 일대 토지를 매입했다. 그는 농협으로부터 2억 이상 대출을 받아 해당 토지를 매입한 것으로 밝혀졌다.

해당 의혹은 지난 12일 SNS를 통해 '전 장관의 보좌관이 투기로 인해 9일 면직처리됐다'는 정보와 함께 퍼졌지만 15일, 전 장관 측이 보좌관의 면직 사유에 대해 "건강상의 이유로 면직됐다"면서 "개발 정보를 이용한 투기 목적의 부동산 매입으로 단정할 수 없다"고 해명했다. 당시 그는 "이미 관련 사실을 당에 소상하게 알린만큼 당의 처분을 따르고자 한다"고 했다.

그러나 해당 의혹은 전날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이 SNS을 통해 "해당 토지는 개발제한구역인데다 인근에 송전탑까지 있어 매매가 어려운 곳인데 이런 토지를 매입비의 70%를 대출받아 매입한 것은 신도시 개발정보를 이용한 전형적인 땅 투기"라고 지적함에 따라 다시 불거졌다.

이에 전 장관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그 내용에 대해 투기냐, 아니냐는 내가 알기 어렵다"고 했다.

앞서 밝혀진 6명의 현역 의원들을 포함하면 현재 의혹을 받고 있는 여당 관계자는 총 8명이다. 이중 6명이 '지분 쪼개기'로 토지를 매입했다. 본인이 직접 나서서 구매한 경우는 양향자 의원과 서영석 의원 둘뿐이고 나머지는 배우자나 친모, 친부가 구매했다.

mine1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