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국민의힘, 오늘 서울·부산시장 보선 후보자 확정…오전 9시 발표

서울, 나경원 vs 오세훈 '박빙'...여성가산점 변수
부산, 박형준 이변 없는 독주...이언주 막판 추격

  • 기사입력 : 2021년03월04일 05:30
  • 최종수정 : 2021년03월04일 05: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국민의힘이 4일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최종 후보자를 선출한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9시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4·7 보궐선거 후보자 선출 행사를 개최한다.

이 자리에는 오신환·오세훈·나경원·조은희 서울 후보, 박형준·이언주·박성훈 부산 후보들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등 주요 지도부가 참석한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 후보들이 지난달 19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2차 맞수토론'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오신환, 오세훈, 나경원, 조은희 후보. 2021.02.19 photo@newspim.com

결과 발표에 앞서 9시 10분부터 20분 간 신율 명지대 교수가 진행하는 '서울·부산을 바꾸는 talk 간담회'가 열린다. 이어 9시 40분 결과 발표가 진행되고 10분 뒤 경선 후보자 수락 인사가 있을 예정이다.

서울·부산시장 최종 후보자는 선출 후 약 1시간 동안 기자회견을 가진다.

최종 후보 경선은 100% 일반 시민 여론조사를 반영하는 '완전 국민 경선제'로 이뤄진다. 조사는 지난 2일부터 3일까지 이틀 간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응답자의 지지 정당을 묻지 않았다.

서울은 나경원·오세훈 예비후보가 양강 구도를 형성하는 상황에서 나 후보가 받는 여성가산점이 주요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오 후보가 여론조사에서 3~4%p만 앞서도 가산점을 더하면 결과는 뒤집힐 수 있다. 

부산은 박형준 예비후보의 독주 체제 속에서 2위 자리를 두고 이언주·박성훈 예비후보 간 접전이 치열할 전망이다.

국민의힘 서울시장 최종 후보는 이후 제3지대 단일 후보로 선출된 안철수 국민의당 예비후보와 야권 최종 단일화에 나선다.

jool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