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외교부, 위안부 문제 ICJ 제소 제안에 "신중히 검토할 것"

이용수 할머니 "한일 양국 책임지고 ICJ 가자" 제안

  • 기사입력 : 2021년02월16일 17:00
  • 최종수정 : 2021년02월16일 17: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외교부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국제사법재판소(ICJ)로 넘겨 판단하자고 한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제안과 관련해 "신중하게 검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위안부 할머니 등의 입장을 조금 더 청취해보고자 한다"면서 이같이 답했다.

외교부 최영삼 대변인 [사진=뉴스핌DB]

최 대변인은 "정부는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기 위해 정부가 할 수 잇는 모든 노력을 다해 왔다"면서 "앞으로도 위안부 피해자 등과 긴밀하게 소통하면서 원만한 해결을 위해 끝까지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용수 할머니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한국과 일본) 양국이 책임지고 국제재판소에 같이 가자"고 촉구했다.

이 할머니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 ICJ 회부 추진위원회 대표를 맡고 있다. 추진위는 이번 설 연휴 전 일본군 위안부 문제 주무 부처인 여성가족부를 통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ICJ에 회부해야한다는 의견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아직까지 정부의 공식적인 답변은 받지 못한 상태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