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게임

컴투스, IP 제작사 '엠스토리허브' 지분 확보…문화 콘텐츠 투자 확대

'엠스토리허브' 지분 18.6% 인수...46억5000만원 규모

  • 기사입력 : 2021년02월08일 18:28
  • 최종수정 : 2021년02월08일 18: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모바일 게임 기업 컴투스는 유망 콘텐츠 기업 엠스토리허브의 지분 약 18.6%(46억5000만원)를 인수했다고 8일 밝혔다.

지난 2015년 설립된 엠스토리허브는 주요 플랫폼의 인기 웹소설과 웹툰 등을 제작하며, 지금까지 600여 편의 우수한 작품을 서비스 해오고 있는 유망 지식재산권(IP) 제작 기업이다. 여러 콘텐츠 제작사(CP) 인수 및 제휴 등을 통해 다수 유명 IP를 확보하고 있으며, 웹툰 제작 역량과 해외 사업 노하우까지 갖추고 있다.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컴투스(좌), 엠스토리허브(우) [사진=컴투스] 2021.02.08 iamkym@newspim.com

자체 제작 웹소설 IP 기반의 동명 웹툰 '황자님께 입덕합니다'와 '쓰레기장 속 황녀님'은 각각 약 65만명의 두터운 독자층을 확보하고 있다. '나 혼자 만렙 귀환자'는 카카오 웹툰 종합 2위, 지난 달부터 일본 픽코마에서 서비스되고 있는 '리버스 빌런'은 액션 부문 11위를 기록하는 등 웹툰 제작 역량과 원천 IP 경쟁력도 보유하고 있다.

웹소설과 웹툰을 중심으로 한 스토리텔링 콘텐츠는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를 비롯한 여러 디지털 플랫폼에서 드라마, 영화, 애니메이션 등으로 확장되는 원천 IP로서 각광받으며 전 세계 시장에서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다.

컴투스는 이번 엠스토리허브의 지분 인수를 통해서 이와 같이 지속 성장하는 디지털 콘텐츠 비즈니스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경쟁력을 높여간다는 계획이다. 이미 지난 해 Z세대 대상의 디지털 콘텐츠 제작 및 유통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MCN(Multi Channel Network) 기업 클레버이앤엠의 지분을 확보하는 등 문화 콘텐츠 관련 분야에 대한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이외에도 '크리티카' 등으로 유명한 PC게임 개발사 올엠, 독일의 메이저리그 매니지먼트 게임 개발사 OOTP, 한국 최고의 온라인 바둑 서비스 컴투스타이젬 등과 같이 국내외를 아우르는 전략적 투자 및 M&A를 적극 이어가며 콘텐츠 사업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