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GAM] '제 2의 테슬라' 될 잠재력 막강한 성장주 톱픽 3- 모틀리풀

- 덤테크, 파이버, 소셜캐피털 헤도소피아 성장주 톱픽으로 꼽혀

  • 기사입력 : 2021년02월05일 06:01
  • 최종수정 : 2021년02월05일 06: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2월 3일 오후 10시54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5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우량주 장기투자가 투자의 정석이라는 걸 모르는 투자자는 거의 없다. 하지만 소액의 투자금으로 이제 막 시장에 뛰어든 새내기 투자자라면 얘기가 달라진다. 일확천금의 꿈을 안고 자신만만하게 시장에 입성했다가 손에 쥔 2,000달러(한화 200만원)로는 고공행진 중인 테슬라(NASDAQ:TSLA) 주식  세 개도 사기 어렵단 사실을 이내 깨닫게 될 테니 말이다. 그렇다면 최근 1년간 주가가 7배 이상 오른 테슬라보다 '2의 테슬라'가 될 성장주에 눈을 돌려보는 게 어떨까?

미국 개미 군단으로 구성된 온라인 투자 정보 매체 모틀리풀은 여전히 성장 가능성이 커 제 2의 테슬라가 될 잠재력을 가진 성장주로 ▲덤테크 ▲파이버 ▲ 소셜캐피털 헤도소피아를 추천했다.

1. 덤테크(DermTech, NASDAQ:DMTK)

모틀리풀에 따르면 매년 400만~450만에 이르는 피부 생체검사가 시행되고 있지만, 실제로 피부암의 일종인 악성 흑색종이 발견되는 건수는 180,000건에 불과하다. 검사의 효율이 현저히 떨어진다는 의미다. 더 큰 문제는 흑색종이나 다른 피부암을 진단하는 검사의 정확성도 높지 않다는 데 있다. 덤테크가 개발한 색소 침착 병변 검사(PLA)는 피부 절개가 아닌 간단한 접착 패치로 이 같은 문제를 해결했다. 기존의 피부 생체검사보다 간단할 뿐 아니라 흑색종 진단을 놓칠 확률도 기존의 검사법보다 17배 낮다. 덤테크에 따르면 피부암 진단 시장의 규모는 연간 100억달러에 이른다. 현재 개발 중인 파이프 라인에는 흑색종 뿐 아니라 다른 피부암을 위한 제품도 포함돼 있어 향후 성장 전망이 크다는 설명이다. 회사의 시총은 약 10억달러 수준이다.

[사진=업체 홈페이지 갈무리]

인터넷 투자 정보 업체 팁랭크스(TipRanks)에 따르면 최근 3개월 회사에 대해 분석한 애널리스트는 3명으로 많지 않지만, 3명 모두 '매수' 의견을 제시했다. 목표주가 평균가는 2일 종가인 43.76달러보다 17.3% 높은 51.33달러다.

 2. 파이버(Fiverr,NYSE:FVRR)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의 여파로 실업자와 구직자가 넘쳐나는 상황에서 구인구직 플랫폼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 뜨겁다. 여러 플랫폼 가운데 프리랜서 중개 플랫폼 파이버가 두드러지는 이유 중 하나는 사용의 편리성과 투명성에 있다. 프리랜서들은 일자리에 입찰할 필요가 없이 단순히 원하는 가격을 올린다. 서비스 구매자들 역시 프리랜서들이 얼마의 돈을 받고 어떤 서비스를 제공하는지 정확히 알 수 있다. 이처럼 서비스를 일종의 제품으로 취급한 파이버의 접근 방식은 플라이휠(flywheel) 효과를 생성하고 있다. 프리랜서들이 플랫폼을 많이 사용할수록 구매자가 늘고, 이는 구매자들의 지출 증가로 이어져 결국 더 많은 프리랜서를 회사의 플랫폼에 끌어들이는 효과를 가져오는 것. 이미 지난 해 주가가 700% 이상 급등했고 올해 들어 지금까지 두 자릿수 상승률을 기록한 뒤 회사의 시가총액은 80억달러에 육박하고 있다. 하지만 플랫폼 구직 시장의 규모가 약 115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회사가 더 성장할 여지가 크다는 평가다.

[사진=업체 홈페이지 갈무리]

팁랭크스(TipRanks)에 따르면 최근 3개월 회사에 대해 분석한 애널리스트는 5명으로 많지 않다. 3명은 '매수' 2명은 '매도' 의견을 냈다. 최근 주가가 급등한 만큼 목표주가 평균가는 2일 종가인 233.36달러보다 2.81% 낮은 226.80달러다.

3. 소셜캐피털 헤도소피아 홀딩스(Social Capital Hedosophia Holdings V, NYSE:IPOE)

주가 상승이 기대되는 종목에 남들보다 싼 가격에 일찍 진입하고 싶다면 소셜캐피털 헤도소피아를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인수합병 목적의 스팩(SPAC·기업인수목적회사)인 소셜캐피털은 최첨단 테크기업 투자에 주력하고 있다. 특히 제2의 스퀘어(NYSE:SQ)라 불리는 스타트업 핀테크 기업 소파이(sofi)를 인수해 우회상장을 앞두고 있어 주목된다. 소파이는 모기지론, 개인 신용 대출, 투자, 암호화폐 거래, 카드, 보험·예금 등 통합 금융 서비스를 비즈니스 모델로 하고 있다. 소파이는 올해 가입자 수가 75% 늘 것으로 전망되는 등 폭발적인 성장이 기대되고 있다. IPOE에 투자하면 소파이에 투자하는 효과를 얻게 되는 셈. 올해 들어 IPOE의 주가는 벌써 20% 이상 올랐다. 하지만 소파이의 IPO로 회사의 주가는 가속 페달을 밟을 전망이다. 

[사진=업체 홈페이지 갈무리]

팁랭크스(TipRanks)에 따르면 최근 3개월 회사에 대해 분석한 애널리스트는 아직 없는 걸로 나타났다. 2일 회사의 주가는 5.62%내린 24.33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koinw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