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SK이노베이션, 조직개편·임원인사…'그린밸런스 2030' 가속화

기술혁신연구원→환경과학기술원으로 확대 개편
기술원 산하 차세대배터리연구센터 등 신설
배터리연구소는 배터리연구원으로 확대

  • 기사입력 : 2020년12월03일 14:44
  • 최종수정 : 2020년12월03일 17: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SK이노베이션은 2021년 조직 개편 및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은 파이낸셜 스토리를 기반으로 그린밸런스2030을 강력하게 실행하기 위한 차원이다. 이를 위해 미래 핵심사업인 배터리사업과 소재사업의 성장을 가속화하는 동시에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경영을 완성해 간다는 것이 핵심이다. SK이노베이션의 ESG 핵심은 환경이다.

SK이노베이션은 ESG경영을 완성하 위해 전사의 성장 전략인 '그린밸런스 2030 목표'의 구체적인 방향인 '그린 에너지와 그린 소재(Green Energy&Green materials)'를 각 사업 관점에서 구체적으로 실행하기로 한 바 있다. 파이낸셜 스토리 역시 이러한 방향으로 완성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전사의 그린밸런스2030 전략을 추진하기 위해 현 기술혁신연구원을 '환경과학기술원'으로 확대 개편한다. 기술원 산하에는 차세대배터리연구센터, 환경기술연구센터를 각각 신설했다.

화학연구소는 친환경제품솔루션센터로 개칭해 환경분야 기술 경쟁력 확보에 주력한다. 배터리연구소를 배터리연구원으로 확대 개편했다.

SK이노베이션은 ESG경영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사회적 가치(SV) 담당조직을 EGS전략실로 확대 개편했다. SK에너지는 친환경 프로젝트를, SK종합화학은 플라스틱 순환경제 완성을 위한 신규사업 총괄 등 '그린 비즈 추진 그룹'을, SK루브리컨츠는 '그린 성장 프로젝트그룹' 등을 신설해 각 사업 자회사 차원에서도 강력하게 실천하기로 했다.

SK이노베이션의 석유사업 자회사인 SK에너지는 에너지 산업의 패러다임 전환에 따라 기존 산업의 지속적인 발전과 및 친환경 방향의 신규사업을 발굴하기 위해 분사(CIC, Company in Company) 체계를 도입했다.

이에 따라 ▲마케팅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플랫폼 회사로의 성장을 추진하는 'P&M(플랫폼&마케팅) CIC'와 ▲정유-트레이딩 밸류 체인에서 비즈니스 시너지를 강화하는 'R&S(정제&시너지) CIC'를 각각 신설했다. P&M CIC는 현 SK에너지의 에너지B2C사업본부장인 오종훈 본부장이 맡게 되고, R&S CIC는 현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의 대표인 서석원 사장이 겸직하게 된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은 "이번 조직개편과 인사는 SK이노베이션이 달성해야 하는 그린밸런스와 ESG경영을 중심으로 하는 파이넨셜 스토리에 기반해 단행한 것"이라며 "2021년은 현재의 위기 극복은 물론, 친환경 중심의 신성장 사업을 강력하게 추진해 그린밸런스2030을 완성하는 중요한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SK이노베이션은 전사의 수평적 기업문화와 일하는 방식을 혁신하기 위해 구성원들이 직접 추진해 온 구성원 직급을 PM(Professional Manager)으로 통일해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기존 대리-과장-부장 등의 직급과 호칭은 폐지된다. 

unsa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