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미국대선] 벌써 '바이든 정부' 하마평…비서실장에 클레인·환경청장 니콜스

론 클레인, 1987년부터 바이든 부통령 근접 보좌해
환경청장 하마평 메리 니콜스, 대기자원위원회 회장

  • 기사입력 : 2020년10월21일 09:15
  • 최종수정 : 2020년10월21일 09: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의 민주당 대통령 선거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당선된다면 입각할 후보 명단이 일찌감치 전해져 관심이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 2020.10.17 [사진=로이터 뉴스핌] 

2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익명의 복수 소식통을 인용한 바에 따르면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 바이든 부통령의 비서실장을 지낸 론 클레인이 바이든 행정부 비서실장으로 유력하다.

전임 행정부 당시 그는 경제회복과 에볼라 사태 대응에 앞장선 인물이다. 소식통들은 바이든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코로나19(COVID-19) 사태 대응을 할 것이고 이로 인해 타격입은 경제도 회복해야 하는 숙제를 안고 있어 민주당 진영에서는 클레인을 비서실장으로 두는 것이 합리적인 선택으로 보고 있다는 설명이다. 또한 그는 민주당 내 진보인사들 사이에서도 평판이 좋은 것으로 알려졌다. 

스티브 리체티 바이든 선거캠페인 위원장, 제프리 지언츠 전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등도 비서실장 후보로 거론되고 있지만 클레인은 지난 1987년 바이든 후보의 대통령선거 캠페인에도 관여한 바 있는 등 그만큼 직무 관련 경험이 풍부한 후보가 없다. 민주당 경선 당시 바이든 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을 한 세드릭 리치먼드 루이지애나주 하원의원도 입밖에 오르내리고 있다.

환경청(EPA) 수장에는 메리 니콜스 캘리포니아주 대기자원위원회(CARB) 회장이 후보 물망에 올랐다. 지난 50여년간 청정 대기와 기후변화 대책 마련을 위해 힘써온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환경정책에 공개적으로 반대 목소리를 낸 인물이기도 하다. 니콜스 회장은 이메일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4년 임기 동안 이 나라의 환경보호법에 구멍을 냈다"며 "이를 고치기 위해 전 시민들의 전면적인 접근이 필요하고 나는 내 역할을 할 준비가 되어 있다"는 포부를 밝혔다.

다른 후보들로는 미시시피주의 흑인 여성 환경운동가인 헤더 맥티어 토니, 미 국립야생동식물연맹(NWF)의 콜린 오마라, 댄 엣치 전직 코네티컷주 환경 규제당국 수장 등이 있다.

바이든 후보는 그러나 당선 전까지 그 어떤 직책의 후보도 거론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익명의 한 바이든 보좌관은 "바이든-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후보 팀은 현재 선거에만 집중하고 있다"면서 어떠한 입각후보도 선거 전에 결정을 내리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