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미국대선] 멜라니아, 트럼프 선거 유세 취소…기침 증상 계속

"코로나19 회복후 상태가 좋아지고 있지만 기침 계속":

  • 기사입력 : 2020년10월21일 05:24
  • 최종수정 : 2020년10월21일 06: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코로나19 후유증이 지속되자 선거 유세 합류 일정을 취소했다.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 [사진= 로이터 뉴스핌]

 20일(현지시간) CNN 등 주요외신에 따르면 멜라니아 여사는 펜실베이니아 주에서 열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유세를 재개할 예정이었지만 일정을 취소했다.

스테파니 그리셤 영부인 대변인은 "멜라니아 여사는 코로나19에서 회복한 뒤 매일 상태가 좋아지고 있지만, 여전히 기침이 계속되고 있다"며 "전격 취소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멜라니아 여사는 지난 14일 코로나19 확진 뒤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후 기침, 두통, 몸살, 극심한 피로 등의 증상을 겪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한편, 멜라니아 여사는 지난달 29일 마지막 공식 석상에서 모습을 보였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