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2020국감] 정은경 "독감백신 상온노출, 국민께 송구…추후 개선책 마련"

  • 기사입력 : 2020년10월07일 12:19
  • 최종수정 : 2020년10월22일 10: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상온 노출 사태와 관련, 국민에 사과했다. 정 청장은 추후 국가 백신 예방접종 사업에서 조달계약을 개선하고 유통 및 의료기관 내 백신 보관 과정에서 기준을 강화하는 등 개선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등 인사들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부-질병관리청 등 2020 국정감사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2020.10.07 leehs@newspim.com

정은경 질병청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질병청 국정감사에서 "인플루엔자 백신 유통 관리 미흡으로 국민에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했다.

정 청장은 이어 "여러 조사와 전문가 자문을 거친 결과 백신의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었고, 효력에는 일부 문제가 있어 해당 물량은 우선 수거한다"며 "나머지 백신은 효력에도 문제가 없어서 다음 주부터 접종을 재개할 것"이라고 했다.

상온에 노출된 백신을 접종받은 후 이상반응이 나타난 접종자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총 12건"이라며 "모두 회복된 것으로 확인돼 이상반응이 크게 보고되고 있지는 않다"고 언급했다.

추후 국가 독감백신 예방접종 사업에서는 조달계약, 유통 과정, 의료기관내 보관 등에서 기준이 강화돼야 한다고 봤다.

정 청장은 "조달계약에 대한 과정이 개선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며 "유통 도매업이 영세해 유통과정에 대한 기준과 관리를 강화할 필요가 있고, 의료기관 내 백신 보관 안전관리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청장은 그러면서 "조사 결과를 갖고 백신 보관 및 수송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