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KYD 디데이
중국 경제일반

속보

더보기

[중국 핫!이슈] 화웨이 '中 500대 민영기업 1위', 반정부 인사 두둔한 미디어업계 인사 체포, 위챗 샤오청쉬 이용자 4억명 돌파

기사입력 : 2020년09월11일 14:08

최종수정 : 2020년09월11일 14:08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9월 7일~9월 11일) 동안 14억 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신화사 = 뉴스핌 특약] 10일 공개된 '2020년 중국 500대 민영기업' 순위에서 화웨이(華為)는 지난해 영업수익(매출) 8588억3300만 위안을 거둬들여 5년째 1위를 차지했다.

◆ 중국 500대 민영기업 발표…화웨이 5년 연속 1위  

중국 대표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5년 연속 최고의 매출을 거둔 중국 민영기업으로 꼽혔다.

10일 중화전국상업연합회(中華全國工商業聯合會)가 발표한 '2020년 중국 500대 민영기업' 순위에 따르면 화웨이(華為)는 지난해 영업수익(매출) 8588억3300만 위안을 거둬들여 5년째 1위를 차지했다.

화웨이의 뒤를 이은 기업은 중국 가전 유통업체 쑤닝(蘇寧)으로 지난해 매출 6652억5800만 위안을 기록,  지난해 순위에서 한 단계 상승한 2위를 차지했다. 이어 중국 최대 비철금속업체 정웨이(正威)국제그룹이 지난해 6138억9900만 위안의 매출을 거둬들여 3위에 올랐다.

이들 3대 기업의 뒤를 이어 중국 최대 화학섬유 업체 헝리그룹(恒力集團), 중국 대형 부동산 업체 비구이위안(碧桂園), 중국 대형 부동산 개발사 헝다그룹(恒大集團), 중국 컴퓨터 제조업체 레노버(聯想), 중국 가전 유통업체 궈메이(國美), 중국 최대 부동산 개발업체 완커(萬科), 중국 대형 자동차 제조업체 지리(吉利)가 4~10위를 기록했다.

해당 순위는 연매출 5억 위안 이상의 민영기업 5761곳을 대상으로 했으며, 순위 500위 안에 포함된 기업의 연매출 기준선은 202억400만 위안으로 전년대비 16억1800만 위안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500대 민영기업 전체가 지난해 거둔 매출은 30조1700억 위안으로 전년동기대비 5.85% 늘었다. 총 자산은 전년동기대비 6.78% 늘어난 36조9600억 위안으로 집계됐다. 그 중 지난해 연매출 3000억 위안을 넘어선 기업은 10곳이었고, 총자산 1000억 위안을 넘어선 기업은 80곳이었다.

업종별로 제조업 민영기업 1~3위는 화웨이, 정웨이, 헝리그룹(恒力集團)이였고, 서비스업 500대 민영기업 1~3위는 쑤닝, 비구이위안, 헝다그룹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 겅샤오난 웨이보] 베이징촨치톈후이영화∙드라마문화유한공사(北京傳奇天輝影視文化有限公司) 겅샤오난(耿瀟男) 이사장.

◆ 중국, 반정부 인사 두둔한 미디어∙출판업계 인사 체포

중국의 대표적인 반(反)정부 지식인 쉬장룬(許章潤) 전 칭화(淸華)대학교 법학 교수를 두둔한 중국 미디어∙출판업계 인사가 중국 당국에 체포됐다. 이번 사건으로 그간 자유∙민주화의 목소리를 억압해온 중국 정권에 대한 비난 여론이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영국 매체 BBC 중국어판에 따르면 베이징촨치톈후이영화∙드라마문화유한공사(北京傳奇天輝影視文化有限公司) 겅샤오난(耿瀟男) 이사장이 지난 9일 남편인 친전(秦眞)과 함께 현지 공안에 체포된 것으로 밝혀졌다. 겅 이사장은 앞서 중국톈화화톈영화산업(中國天畫畫天影業)의 최고경영자(CEO)와 루이야출판업(瑞雅書業)의 총편집장을 역임한 중국 미디어∙출판업계 인사 중 하나다.

체포된 사유는 '불법 경영'으로 알려졌으나, 겅 이사장의 지인들은 그녀가 경찰에 연행된 것이 쉬 전 교수를 비롯해 중국 공산당 정권을 비난한 지식인들을 위해 목소리를 낸 것과 관련이 있다고 밝혔다.

쉬 전 교수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절대 권력을 공개 비판해온 인물로 지난 2월 당국에 의해 가택연금을 당했고, 7월에는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시 방문 당시 성매매를 했다는 혐의로 공안에 체포된 후 칭화대학 법학 교수에서도 해임됐다.

당시 겅 이사장은 여러 차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및 다수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쉬 전 교수의 석방을 촉구한 바 있다.

겅 이사장은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발원지로 지목된 우한(武漢)시의 참상을 고발한 인권변호사 출신 시민기자 천추스(陳秋實)가 행방불명됐을 때에도 사방으로 지원을 요청했고, 이로 인해 공안 당국에 여러 차례 경고를 받기도 했다.

[베이징 신화사 = 뉴스핌 특약] 웨이신(微信∙위챗)을 통해 물건을 구매하는 모습.

◆ 코로나19 사태 속 위챗 샤오청쉬 이용자 4억명 돌파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중국 엄지족(모바일 구매 고객)들의 소비 파워가 더욱 커지면서, 중국 웨이신(微信∙위챗)의 미니 응용프로그램인 샤오청쉬(小程序) 이용자 또한 크게 늘었다. 

10일 텐센트(騰訊)에 따르면 올해 8월 기준 샤오청쉬를 이용하는 일일 이용자는 4억 명을 돌파했고, 샤오청쉬 관련 종사자는 536만 명에 달했으며, 관련 사업 영역은 200개를 넘어서는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샤오청쉬 거래액은 8000억 위안을 넘어섰으며, 올해 1월부터 8워까지 샤오청쉬의 총거래액(GMV)은 전년동기대비 115% 늘었다. 브랜드 업체의 직접경영을 통해 이뤄진 GMV는 전년동기대비 210% 증가했다.

업종 분야별로 일용화학품(구두약·세정제 등), 명품, 쇼핑센터 및 백화점 등의 거래가 눈에 띄게 늘었고 특히, 일용화학품 거래액은 전년동기대비 1710% 급증했다.

2017년 1월에 출시된 샤오청쉬는 중국 최대 IT기업 텐센트가 개발한 국민 모바일 메신저 위챗의 기능 중 하나로, 미니앱(Mini App)으로 불린다. 별도의 앱을 다운받거나 회원가입을 할 필요 없이 위챗 하나만으로 쇼핑, 게임, 음식배달, 금융 등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해 핸드폰 저장 공간을 아끼는 동시에 편리성을 더했다.

올해 코로나19 사태로 판매 트랜드가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전환되자, 위챗 샤오청쉬를 통해 온라인생방송을 진행하고 이를 통해 물건을 판매하는 기업과 개인 판매자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pxx17@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전공의 단체 비대위 체제 구성···"2000명 증원 전면 백지화하라" [서울=뉴스핌] 조준경 기자 =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가 전날 긴급 임시대의원총회를 진행한 결과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고 성명을 통해 21일 밝혔다. 대전협은 "비상대책위원장에 박단, 비상대책위원에 서울대병원 박재일, 세브란스병원 김은식, 서울삼성병원 김유영, 서울아산병원 한성존, 가톨릭중앙의료원 김태근,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김준영 외 6인으로 비대위가 구성됐다"고 발표했다. [서울=뉴스핌] 대전협은 성명을 통해 정부에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와 2000명 의대 증원 계획을 전면 백지화 ▲과학적인 의사 수급 추계를 위한 기구를 설치하고 증원과 감원을 같이 논의 ▲수련 병원의 전문의 인력 채용을 확대 ▲불가항력의 의료 사고에 대한 법적 부담을 완화할 수 있도록 구체적인 대책을 제시 ▲주 80시간에 달하는 열악한 전공의 수련 환경을 개선 ▲전공의를 겁박하는 부당한 명령들을 전면 철회하고 전공의들에게 정식으로 사과 ▲국민의 기본권을 침해하는 의료법 제59조 업무개시명령을 전면 폐지하여 대한민국 헌법과 국제노동기구(ILO)의 강제 노동 금지 조항 준수를 요구했다. 대전협은 "정부는 2000명이라는 어처구니없는 (의대증원)숫자를 발표했다. 과학적 근거를 요구했으나 정부는 근거 자료 공개를 거부했다"면서 "정부가 인용한 자료의 저자인 서울대학교 홍윤철 교수 역시 문제가 많은 의료 시스템을 고친 후 의대 증원 규모를 계산해야 한다고 밝혔고, 전일 전국 의과대학 학장단 모임인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는 무리한 증원 규모를 제출하였던 점을 시인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대전협은 "본 회는 합리적인 의사 수 추계를 위하여 과학적인 근거 마련이 선행돼야 하다고 지속적으로 주장했지만, 정부는 정치적 표심을 위해 급진적인 의대정원 정책을 발표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오로지 총선 승리만을 위한 의료 정책을 가만히 지켜볼 수는 없었다"라고 주장하며 "무너지는 수련 환경 속에서도 병원을 떠나고 싶었던 전공의는 단 한 명도 없다. 정부가 조속히 지금의 정책을 재고하고 전공의들의 목소리를 반영하여 올바른 정책을 제시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calebcao@newspim.com 2024-02-21 07:01
사진
이낙연·이준석, 각자도생…野 탈당 인사들 '새로운미래' 합류 가능성 [서울=뉴스핌] 윤채영 기자 = 4월 총선을 앞두고 제3지대 세력의 '빅텐트'가 무산됐다. 개혁신당에서 모인 이낙연 공동대표와 이준석 공동대표가 결별을 선언하면서 각자도생하게 됐다. 설 연휴 직전에 두 세력 등이 모여 공동 창당하기로 하면서 극적인 화합이 이뤄졌지만, 창당 과정에서 가치와 이념 차이를 봉합하지 못했다. 이낙연 공동대표는 20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시 새로운미래로 돌아가 당을 재정비하고 선거체제를 신속히 갖추겠다"며 결별을 선언했다. 공동 창당 선언 11일 만에 파기된 것이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결별을 선언한 이낙연 새로운미래 대표(왼쪽)와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당사와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2024.02.20 leehs@newspim.com 3지대 합당에는 이준석 대표가 이끄는 개혁신당, 이낙연 대표의 새로운미래(창당준비위원회), 금태섭 대표의 새로운선택과 이원욱·조응천 의원의 원칙과상식이 함께 하기로 했었다. 이들의 갈등은 '선거 지휘권'을 두고 확산됐다. 개혁신당은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총선 선거 운동과 정책 결정권을 이 대표에게 위임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이를 두고 이낙연 대표와 김종민 최고위원은 "이준석 사당화"라며 해당 안건을 반대했다. 이준석 대표, 양향자 원내대표, 조응천 최고위원, 금태섭 최고위원만 찬성표를 던졌다. 앞서 배복주 전 정의당 부대표의 입당을 두고도 신경전이 계속됐고, 선거 지휘권 쟁탈전에서 파국을 맞은 것이다. 양향자 개혁신당 원내대표는 이날 뉴스핌과 만난 자리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공동 창당에 반대했던 사람이다. 두 대표는 너무 다르다"며 "끝날 거라고 어느정도 예상했고, 빨리 이렇게 돼 오히려 다행"이라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도 3지대를 두고 보수와 진보 진영의 규합이 내부적으로 잘 맞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팽배했다. 추후 선거를 두고 지도부 지역구 출마, 공관위 설치와 정책 공약 발표 등을 두고 갈등이 더 심화됐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이낙연 대표의 탈당 관련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02.20 leehs@newspim.com 개혁신당 측 관계자는 "이낙연 대표가 지역구 출마를 빨리 정해주길 원했는데, 이 대표 측은 우리를 못 믿었다. 신뢰가 없었다"며 "깨진 게 아쉽기는 하지만, 결과적으로 지금 시점에 이렇게 된 것이 잘 된 것"이라고 전했다. 이낙연 대표의 새로운미래와는 헤어졌지만, 나머지 세력들은 통합 개혁신당에 남기로 했다. 새로운미래는 전날 '새로운미래' 당명으로 별도 중앙당을 등록을 했다. 총선 전권을 요구한 이 대표와 결별한 개혁신당은 추후 총선 전략 구성에 있어 더 원만할 것으로 보인다. 개혁신당 핵심관계자는 "현 6%대 지지율에서 더 오를 거라고 본다"며 "지지율이 빨리 안 오르면, 지도부 출마 선언을 앞당길 것이고, 빨리 오르면 조금 늦게 발표해도 될 것 같다"고 했다. 3지대 빅텐트가 해체되면서, 야권에선 민주당의 총선 전략에도 영향이 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특히 민주당은 이번 주부터 현역 의원 평가 하위 20% 개별 통보를 했다. 하위 20%에 속한 현역 의원들이 '반발'하며 추후 탈당을 예고하고 있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김영주 국회부의장도 탈당한다고 하지 않았나"라며 "더 탈당하게 되면 아예 신당으로 넘어갈 수 있다고 본다"고 전망했다. 다른 야권 관계자도 "이낙연 대표가 완전히 홀로서기를 했으니, 민주당을 탈당한 사람들이 더 쉽게 새로운미래로 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내다봤다.  ycy1486@newspim.com 2024-02-20 18:06
안다쇼핑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