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주가 잭팟' SK바이오팜, 홍보팀도 연달아 퇴사

  • 기사입력 : 2020년09월01일 15:29
  • 최종수정 : 2020년09월01일 15: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SK바이오팜이 상장 후 주가가 큰 폭으로 상승하면서 우리사주를 받았던 직원들이 연일 퇴사하고 있다. 회사의 홍보를 담당하는 팀에서도 최근 2명이 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SK바이오팜 내 홍보를 맡고 있는 팀장과 수석매니저가 퇴사했다.

[로고=SK바이오팜]

지난 7월 상장 당시 SK바이오팜의 공모가는 4만9000원이었다. 이날 오후 3시 기준 주가는 17만원으로, 공모가 대비 3배 이상 상승했다. SK바이오팜은 팀장급에 최대 2만2000주를 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세차익은 약 20억원이다.

홍보 파트가 소속된 전략팀장 A씨는 삼성바이오로직스 기획팀장 출신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에서도 2016년 상장에 앞서 우리사주를 배정받고 약 5개월 후에 차익을 실현하고 퇴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SK바이오팜 관계자는 "팀에 결원이 발생한 만큼 추가 채용이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