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미중 긴장 고조, 중국 대규모 군사훈련 한달새 9번

  • 기사입력 : 2020년08월24일 14:48
  • 최종수정 : 2020년08월24일 14: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미중간의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중국 인민해방군이 한달에 아홉 차례나 대규모 군사훈련을 시행하는 등 실전 훈련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

찬카오샤오시(參考消息,참고소식)은 23일 중미 대치가 격화하는 배경하에서 중국 인민해방군 당국이 황해(서해)와 남해 해역에서 잇따라 군사훈련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산둥(山東) 해사국과 하이난(海南) 해사국에 따르면 중국군은 22일~26일 황해 칭다오(靑島)와 롄윈강(連云港) 이동 해역에서, 24일~29일에는 하이난다오 동남부 해역에서 실탄 군사 훈련을 실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관련 지난 22일 대만 매체는 '앞서 미국 레이건 항모 전투단이 일주일 전에 막 훈련을 위해 남해로 복귀했다'고 전한 바 있다. 또한 미군 정찰기가 여러차례 광둥성과 홍콩 인근 지역을 반복적으로 비행함으로써 중미간의 지역 긴장이 가열 되고 있다.

대만 매체는 중국 군 동향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 중국 군대가 최근 1주일 내에 9차례의 대규모 군사 훈련을 실시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미중긴장이 고조되고 미국의 대중 공세가 거세지면서 중국도 군사 훈련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  [사진=바이두] 2020.08.24 chk@newspim.com

산둥성 산하 칭다오 해사국과 주변 렌윈강 해사국은 이미 상관 부문에 8월 22일 12시~8월 26일 12시 까지 중대 군사 활동이 예정돼 있다며 해당 해역에 모든 선박의 출입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중국 남쪽 해역을 관할하는 하이난 해사국도 홈페이지를 통해 8월 23일 0시~ 8월 29일 24시 까지 관할 해역에서 군사훈련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앞서 인민해방군 남부 전구는 7월에 폭격기 편대를 조직, 중국 남해에서 주야로 고도의 비행훈련을 진행한 바 있다.

지난 20일 홍콩서 발행되는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도 중국 해군 당국을 인용, 인민해방군 해군 동해 함대 편대가 공중과 해상으로 부터 가상의 적 출현을 가정한 실탄 발사 실전 훈련을 실시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훈련에 나선 인민해방군 소형 함대 편대는 러시아제 '현대' 급 미사일 구축함 '항저우(杭州) 함'이 선두를 이끌었다. 054A 형 미사일 호위함 쉬저우(徐州) 함도 당시 훈련에 참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