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코로나도 못막은 비건의 소울푸드 '닭한마리' 사랑…방한 첫 날 밤 11시께 만찬

비건 美 국무부 부장관, 코로나19 검사로 입국 지연
밤 11시 넘겨 주한미대사관저서 '치킨' 만찬 강행

  • 기사입력 : 2020년07월08일 11:11
  • 최종수정 : 2020년07월08일 11: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지난 7일 방한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예정에 없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로 입국이 지연됐음에도 늦은 시간 주한미국대사관저에서 자신의 소울푸드로 알려진 '닭한마리 만찬'(백숙처럼 끓인 닭 요리)을 강행했다.

한국을 방문할 때마다 한결같이 광화문 '닭한마리' 식당을 찾는 비건 부장관 일행은 애초 이날 저녁 6시30분께 미대사관저에서 해리 해리스 대사 주재로 만찬을 가질 예정이었다. 예정된 만찬 메뉴는 역시 비건 부장관이 사랑하는 닭한마리였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7개월 만에 방한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7일 저녁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로 차량에 탑승한 채 들어서고 있다. 오후 3시경 군용기편으로 오산 미공군기지에 도착한 비건 부장관은 예정과 달리 코로나19 검사가 진행돼 음성 판정을 받은 뒤, 늦은 저녁 미 대사관저를 들렀다 온 것으로 알려졌다. 2020.07.07 alwaysame@newspim.com

그런데 만찬 일정에 변수가 생겼다. 이날 오후 3시께 경기도 오산 공군기지에 도착한 비건 부장관과 대표단 일행이 예정에 없던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된 것이다. 당초 미측 대표단은 한미 당국 간 협의에 따라 미국에서 출발하기 전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음성이 나올 경우 한국 입국 후 검사 및 격리 면제 조치를 받을 예정이었다.

미국 출국 전 검사에서는 모두 음성이 나왔으나 한국 측 방역 당국과의 협의 끝에 입국 후에도 미측 대표단은 물론 군용기 승무원 전원에 대한 코로나19 검사가 진행됐다. 비건 부장관 일행은 이 검사에서 '전원 음성' 판정을 받은 뒤 오후 10시를 넘겨서야 서울에 도착했다. 이로 인해 만찬도 취소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비건 부장관은 늦은 시간에도 불구하고 미 대사관저로 직행했고, 1시간여를 머물며 저녁 식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건 부장관은 오후 11시 20분쯤 숙소로 돌아갔다.

코로나 검사로 늦어진 만찬이었지만 메뉴는 변하지 않았다. 비건 부장관은 그동안 개인적 친분을 쌓은 닭한마리 식당 주인을 미대사관저로 초청해 만찬을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8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예방과 제8차 한미 외교차관 전략회의,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 등 본격적인 방한 일정을 앞두고 미대사관 측과 사전 논의 필요성 등이 두루 고려된 행보로 분석된다.

해리 해리슨 주한미국대사는 지난 5월 미국 어머니의 날, 스티븐 비건 부장관이 아내를 위해 닭한마리를 직접 요리했다고 전했다.[사진=해리스 대사 트위터]

비건 부장관의 '소울푸드'가 닭한마리인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지난 5월 미국 어머니의 날에는 비건 부장관이 부인을 위해 닭한마리를 직접 요리하는 모습이 해리스 대사의 트위터를 통해 알려져 화제가 된 바 있다. 당시 해리스 대사는 비건 부장관의 단골 식당 요리사가 그에게 요리 비법을 전수해줬다고 덧붙였다.

비건 부장관은 작년 5월 8일, 8월 22일, 12월 15일에 방한했을 때도 숙소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 앞의 같은 식당(본가닭한마리 광화문점)을 찾아 닭한마리를 먹었다. 폴란드계인 비건 부장관은 이 식당의 닭한마리 요리가 할머니가 해준 치킨수프와 가장 비슷한 맛이라 선호한다고 한다.

비건 부장관의 한미워킹그룹 한국 측 카운터파트인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지난 1월 워싱턴 특파원 간담회에서 "비건 부장관이 '닭한마리는 어머니가 만들어준 소울푸드처럼 느껴진다. 그 요리를 먹으면 마음이 따뜻해진다'고 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비건 부장관은 8일 오전 강경화 외교부 장관 예방을 시작으로 조세영 1차관과의 제8차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 이도훈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의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등 본격적인 방한 일정에 들어갔다.

남북관계와 북미대화가 교착된 상황에서 한국을 찾은 비건 부장관이 갖은 재료를 집어넣고 푹 끓여 새로운 맛을 창조하는 닭한마리 요리처럼 한반도의 복잡한 현안들을 잘 녹여내 새로운 해법을 찾길 기대한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