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당정청, 비공개 협의회…6·17 부동산 후속 대책 마련키로

당정청 고위 인사, 5일 총리공관서 부동산 대책 논의
부동산 민심 악화에 '진땀', "특별한 결론 내리진 않았다",

  • 기사입력 : 2020년07월06일 08:31
  • 최종수정 : 2020년07월06일 09: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부동산 정책에 대한 비판 여론이 거세지면서 정부가 추가 대책 마련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지난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비공개 협의회에서 6·17 부동산 정책 추가 대책을 마련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6·17 대책 발표 후 부동산 가격이 급등하는 등 부작용이 속출하면서 여론이 악화하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노영민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지난해 1월 11일 국회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예방,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9.01.11 yooksa@newspim.com

청와대에선 강기정 정무수석과 김상조 비서실장, 노영민 비서실장이 참석하고, 당에선 이해찬 대표를 비롯해 김태년 원내대표와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에선 정세균 국무총리와 홍남기 경제부총리,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이 자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한 노 실장은 앞서 자신이 보유 중인 충북 청주 소재 아파트와 서울 서초구 반포동 소재 아파트 중 매각 대상을 번복하면서 구설수에 오른 바 있다.

당 관계자는 6일 기자와 한 통화에서 "국회 국토위원회 회의에서 당정 간 논의될 법한 일반론적 얘기들을 주고 받았다. 특별한 결론을 내진 않았다"고 전했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