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6·25 참전국 출신 68명에 '준영주비자' 발급…최대 5년 체류 가능

법무부, 6·25 70주년 맞아 참전국 출신 68명에 F-2비자 발급

  • 기사입력 : 2020년06월25일 10:27
  • 최종수정 : 2020년06월25일 10: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법무부가 6·25 전쟁 70주년을 맞아 참전용사 후손을 비롯한 참전국 국민 68명에게 최대 5년간 국내에 체류할 수 있는 '준 영주비자'를 발급했다.

법무부는 "국제연합(UN) 참전용사 후손 장학생 및 정부초청장학생 프로그램을 수료한 참전국 국민 68명에게 거주(F-2)비자를 최초로 부여했다"고 25일 밝혔다.

F-2비자는 체류기간이 최대 5년으로 일반 비자에 비해 길고, 자유로운 취업·학업 활동이 가능하며 국내 취업시 각종 신고의무가 면제되는 '준 영주비자'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18일 오전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평화의 광장에서 열린 6.25 전쟁 70주년 기념 참전국 대사 초청 감사행사에서 미국 참전비에 묵념을 하고 있다. 2020.06.18 pangbin@newspim.com

법무부는 국가보훈처·교육부·외교부와 협업해 UN참전용사 후손 장학생제도와 정부초청장학생 프로그램을 만들어 운영하고 있다. 이들 중 이번에 F-2 비자를 받은 68명 중 박사학위 취득자는 8명, 석사학위 취득자 44명, 학사학위 취득자는 16명이다.

발급 국가별로는 인도가 14명으로 가장 많았고, 미국·터키·태국·에티오피아(8명), 필리핀·콜롬비아(6명), 영국(4명), 스웨덴(2명), 프랑스·덴마크·이탈리아·독일(1명) 순이다.

법무부는 또 이들에게 체류자격 신청 수수료 10만원을 면제해주고 체류기간 연장 신청시 가산점 부여, 가족 초청 및 체류요건 완화 등 조치도 적극적으로 시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발급 대상자로 선정된 우수인재들은 한마음으로 감사 인사를 전했다. 터키 출신의 에스마 에스라(27) 씨는 "앞으로 한국에서 전공을 살려 관련 활동을 하며 영주권도 취득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 할아버지가 참전용사인 태국 출신의 미시리 사로차(23) 씨는 "해군 복무 당시 한국전 파병에 자원하셨는데, 항상 한국전에 참전한 사실을 자랑스럽게 생각하셨다"고 전하기도 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대한민국의 발전과 번영은 UN군 참전용사의 헌신과 희생을 바탕으로 이뤄진 것"이라며 "참전국 우수인재가 한국과 참전국의 공동발전에 기여하는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adelant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