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트럼프 "경찰에 떠밀린 70대 노인..극좌파 설정일 수도"

  • 기사입력 : 2020년06월10일 00:50
  • 최종수정 : 2020년06월10일 00: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뉴욕주 버팔로에서 경찰에 밀려 70대 노인이 머리를 다친 사건을 좌파에 의한 '설정'일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경찰에 의해 밀쳐 넘어진 버팔로의 시위대는 안티파(반 파시즘 극좌 단체)의 도발자일 수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이날 시위 현장에서 경찰에 의해 떠밀려 넘어진 75세의 마틴 구지노가 경찰의 통신을 점검하는 모습을 보인 뒤 넘어졌다는 주장을 소개하면서 "나도 봤다. 그는 밀쳐진 것보다 더 강하게 쓰러졌다"고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인위적인) 설정 일수도?"라고 덧붙였다. 

미국 뉴욕주 버팔로 경찰에 의해 밀쳐진 노인이 귀에 피를 흘린 채 도로 위에 쓰러져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구지노는 지난 4일 조지 플로이드 항의 시위를 진압하려던 경찰에 다가서려다 땅바닥에 떠밀려 넘어져 뇌진탕을 입었고 당시 귀 부위에선 피가 흘렀다. 

구지노가 말을 걸며 다가설 당시 주변 경찰은 '밀어버려'라고 외쳤고 그가 도로 위에 쓰러진 뒤에도 이를 방치, 과잉 진압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