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패닉' 통합당, 참패 수습할 지도부조차 궤멸...비대위원장 하마평만 무성

황교안 사퇴 후 심재철 권한대행 체제
지도부 일정·대변인 논평도 없이 공백기
비대위원장에 김종인·안철수 등 하마평

  • 기사입력 : 2020년04월17일 09:18
  • 최종수정 : 2020년04월28일 16: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에 180석을 내준 미래통합당이 심각한 '패닉'(중대한 위협을 회피하기 위해 일어나는 집합적인 도주현상)에 빠졌다. 

총선 참패의 책임을 지고 황교안 전 대표가 선거 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사퇴하며 당헌·당규에 따라 심재철 원내대표의 당 대표 권한체제로 전환됐다.

그러나 황 전 대표와 심 권한대행을 포함해 조경태 최고위원을 제외한 모든 최고위원들이 낙선하며 최고위 자체가 열리기 어려운 상황이다.

[수원=뉴스핌] 윤창빈 기자 =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와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angbin@newspim.com

당직자들 역시 패닉에 빠져 17일 오전까지 심 권한대행의 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 행사 외에 아무런 일정을 만들지 못하고 있다. 또한 대변인단의 논평도 역시 '0개'다.

20대 국회 임기가 끝나는 5월 말일까지 심 권한대행은 의원이지만 6월 1일부터는 심 권한대행마저 야인으로 돌아간다. 비상대책위원장을 영입할 비대위 준비위원회조차 꾸릴 수 있을지 의문이 되는 상황이다. 

이에 당내 일각에서는 총선에서 승리한 4선 이상급 중량감 있는 인물을 서둘러 원내대표로 선출해 그에게 수습 정국을 맡겨야 한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또한 김형오 전 공관위원장에 의해 '컷오프(공천배제)' 됐다 무소속으로 살아돌아온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김태호 전 경남지사, 권성동 의원, 윤상현 의원 등은 모두 "당으로 돌아가 역할을 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고 있는 것도 변수다.

당 내에서는 궤멸된 상황을 수습하고 조기 전당대회를 준비할 비대위원장 하마평이 나오기 시작했다. 황교안 전 대표는 사퇴 전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에게 비대위원장을 맡아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김종인 위원장은 "들어본 적 없다"며 일단 선을 긋고 있는 모양새다.

급기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영입하자는 이야기도 나왔다.

대구 수성갑에서 김부겸 민주당 후보를 꺾고 5선 고지에 오른 주호영 의원은 지난 16일 출연한 라디오에서 "안철수 대표와 통합당이 가지고 있는 생각의 차이가 크지 않다"며 "많은 당원들과 국민들이 힘을 합쳐서 대응하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총선서 불출마하며 백의종군했던 유승민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더 성찰하고, 더 공감하고, 더 혁신하겠다"며 "백지 위에 새로운 정신, 새로운 가치를 찾아 보수를 재건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