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글로벌 글로벌정치

속보

더보기

[유럽증시] 이탈리아 진정세·부양책 기대에 랠리

기사입력 : 2020년03월25일 02:07

최종수정 : 2020년03월25일 02:07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유럽 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24일(현지시간) 가파르게 상승했다. 유럽 국가 중 코로나19(COVID-19)의 확산이 가장 빠른 이탈리아에서 확진자 둔화세가 보이고 미국에서 부양책이 계속 논의되면서 유럽 증시는 이날 상승 압력을 받았다.

텅 빈 이탈리아 밀라노 거리.[사진=로이터 뉴스핌]

영국 런던 증시에서 FTSE100지수는 전날보다 452.12포인트(9.05%) 급등한 5446.01에 마감했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지수는 959.42포인트(10.98%) 오른 9700.57로 집계됐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지수는 328.39포인트(8.39%) 상승한 4242.70에 마쳤으며 범유럽지수인 스톡스유럽600 지수는 23.57포인트(8.40%) 오른 304.00을 기록했다.

이날 유럽 증시는 경제 지표의 부진에도 불구하고 상승세를 이어갔다.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종합 구매관리자지수(PMI)는 3월 31.4를 기록해 지난 2월 51.6에서 급락했다. PMI는 50 이상일 때 경기 확장을, 미만일 때 위축을 나타낸다.

이탈리아에서는 확진자와 사망자 증가세가 둔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펀드스트랫 글로벌 어드바이저의 토머스 리 수석 연구원은 "이탈리아에서 첫 확진자가 발견돼 정점을 찍는 데까지 43일이 걸렸으며 엄격한 이동 제한을 실시한 이후에는 12일이 소요됐다"며 "43일은 한국에서 걸린 시간과 정확히 일치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리 연구원은 "이것이 맞다면 미국은 이탈리아보다 14일 느리다"고 말했다.

미국 의회에서 논의 중인 코로나 부양책도 위험 자산 투자 심리를 부추겼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낸시 펠로시(민주·캘리포니아) 하원의장은 모두 의회가 몇 시간 내에 부양책에 관련한 합의를 이룰 수 있다고 밝혔다.

스프레덱스의 코너 캠벨 애널리스트는 로이터통신에 "한 가지 때문이 아니라 지난 몇 거래일간 이러진 하락 이후 자연스러운 반응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유로/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0.60% 오른 1.0792달러, 10년 만기 독일 국채금리는 5.16bp(1bp=0.01%포인트) 상승한 마이너스(-)0.325%를 각각 기록했다.

mj72284@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美·유럽 금융위기급 '엑소더스'...."더 빠진다" 월가의 경고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지난 2008년 금융위기에 버금가는 자금 엑소더스가 진행 중이다.  15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MSCI 전세계지수가 6주 연속 하락하는 사이 시가총액은 11조달러(약 1경4076조원)가 증발했다. 천정부지 인플레이션과 중앙은행들의 긴축 가속, 우크라이나 사태 등 악재가 쌓이면서 거의 모든 자산군에서 자금 유출이 지속되는 가운데, 특히 미국과 유럽 증시 약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미국 S&P500지수 역시 6주 동안 내리막이 지속되면서 올 초 기록한 역대 최고점 대비 5분의 1 가까이가 떨어졌다. 범유럽증시지수인 스톡스600지수는 3월 말 이후 6%가 떨어졌다. 데이터 제공업체 EPFR에 따르면 미국 증시 관련 뮤추얼펀드와 상장지수펀드(ET 2022-05-16 13:47
사진
北, 하루만에 발열자 39만명...김정은 "인민군 투입하라"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국가가 조달하는 의약품들이 약국을 통해 주민들에게 제 때 전달되지 못하고 있다"며 내각과 보건부문의 무책임한 사업 태도를 강하게 비판했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15일 또다시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방역대책토의사업을 진행했다"며 "김정은 원수님께서 협의회를 지도하셨다"고 보도했다. 2022-05-16 07:1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