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코로나 경제는 '대중단'…미국 경제 기둥 무너졌다

기사입력 : 2020년03월25일 01:51

최종수정 : 2020년03월25일 01:51

경제활동 급랭, 대량 실업에 추가 악화 가능성
비상금 없는 미국인, 사태에 더 취약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국인 4명 중 1명에 '자택 대피령'이 내려지면서 미국 경제도 빠르게 얼어붙고 있다. 식당과 영화관, 쇼핑몰은 문을 닫았고 여행 수요도 사라지면서 미국 경제가 1930년대 대공황(Great Depression)과 또 다른 '대중단'(Great Cessation)에 직면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 23일(현지시간) 코로나19(COVID-19)로 자택 대피령이 내려진 미국 뉴욕의 모습. [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03.24 mj72284@newspim.com

2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존 캠맥 전 T.로위 프라이스 그룹 대표는 "1930년대에 우리는 '대공황'을 겪었고 2008년에는 대침체가 시작됐으며 이제 우리는 '대중단'에 직면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캠맥 대표는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과 싸우기 위한 경제 봉쇄가 갑자기 죽어버린 애덤 스미스의 시장을 구성하는 수많은 작은 행동들을 멈춰버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날 뉴욕타임스(NYT)는 사회적 거리 두기와 긴급 처방들이 생명을 살리겠지만 경제 활동을 거의 중단시켰다고 전했다. 미국 인구 4명 중 1명에 자택 대피령이 떨어지면서 생활필수품을 제외한 구매 활동은 이미 얼어붙은 상태다.

미국 경제활도에서 약 70%를 차지하는 소비가 얼어붙으면서 매출 압박을 느낀 기업들은 대량 해고로 비용 절감에 나섰다.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는 이번 주 미 노동부가 발표하는 주당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25만 건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까지 실업수당 청구 건수의 사상 최대치는 1982년 기록한 70만 건인데 현재 전망대로라면 이번 사태는 이를 경신할 가능성이 크다.

내달 초 발표되는 4월 고용보고서에서도 500만~1000만 건의 실업이 보고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경우 3월 실업은 2018년부터 올해 초까지 증가한 모든 일자리를 상쇄하게 된다.

1930년대 대공황기 미국은 대규모 실업 사태를 겪었다. 당시 노동인구의 25%가 직장에서 쫓겨났다. 지난주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의회에 코로나 사태로 실업률이 20%까지 폭등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코로나바이러스가 소비자 신뢰와 지출이라는 미국 경제를 지탱하는 두 개의 기둥을 무너뜨렸다고 분석했다. 이번 사태 속에서 폭락한 증시도 자산효과를 통해 미국인의 소비를 억제할 것으로 내다봤다.

PNC파이낸셜그룹의 거스 퍼처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폴리티코와 인터뷰에서 "미국 경제는 코로나19로 침체에 들어갔으며 코로나에 싸우기 위한 공공 보건적 노력은 경제활동의 가파른 위축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더 큰 문제는 미국인들이 이 같은 비상사태에 경제적으로 취약하다는 사실이다. 판테온 매크로이코노믹스의 이언 셰퍼드슨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이것이 장기화 될수록 침체는 더 깊어질 것"이라면서 "연방준비제도(Fed) 지표에 따르면 미국 가계의 40%는 400달러의 비상금도 준비돼 있지 않으며 53%는 전혀 비상금이 없다"고 설명했다.

 

mj72284@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北, 하루만에 발열자 39만명...김정은 "인민군 투입하라"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국가가 조달하는 의약품들이 약국을 통해 주민들에게 제 때 전달되지 못하고 있다"며 내각과 보건부문의 무책임한 사업 태도를 강하게 비판했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15일 또다시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방역대책토의사업을 진행했다"며 "김정은 원수님께서 협의회를 지도하셨다"고 보도했다. 2022-05-16 07:11
사진
방한 바이든, 정의선 만남에…현대차 美 전기차 공장 발표 '관심' [서울=뉴스핌] 정승원 박준형 기자 = 현대자동차의 미국 내 전기차 전용 공장 설립이 임박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번 주 방한 기간 중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만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되면서 미국 전기차 공장 설립 관련 구체적 내용이 발표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16일 외신 보도 및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미국에 전기차 전용 공장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이 미국에 전기차 전용 공장을 짓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ABC뉴스 등 외신은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현대차가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 방문에 맞춰 미국 조지아주 서배너 인근에 70억달러(약 9조335억원) 규모의 전기차 공장 설립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도 주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현대차그룹이 조지아주에 전기차 공장을 새로 짓기 위해 주당국과 2022-05-16 05: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