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코로나바이러스, 글로벌 '침체' 아닌 '불황' 부른다

"'침체'는 이미 지나간 결론"
"시장 침체만 반영…추가 하락도 가능"

  • 기사입력 : 2020년03월18일 00:09
  • 최종수정 : 2020년03월18일 00: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코로나19(COVID-19) 사태가 글로벌 침체(Recession)가 아닌 불황(Depression)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세계 경제가 침체가 아닌 장기의 불황에 빠진다면 대규모 실업과 기업 부도 사태가 이어지면서 경제적 고통이 더 심화될 수 있다. 

17일(현지시간) 비즈니스인사이더(BI)에 따르면 채권운용사 핌코(PIMCO)의 호아킴 펠스 글로벌 경제 자문은 최근 보고서에서 "100년여 만에 처음 겪는 가장 심각한 글로벌 보건 위기를 맞아 재정 및 통화정책 담당자들은 피할 수 없는 침체가 불황으로 변하는 것을 막기 위해 모든 수단을 써야 한다"고 밝혔다. 펠스는 또 '글로벌 침체'는 이미 지나간 결론이라도고 강조했다. 

코로나19 확산 사태 이후 침체에 머물렀던 경제 전망에 대한 논의는 이처럼 침체가 장기간 지속하는 '불황'에 대한 공포로 확장되고 있다. 미국과 유럽 각국 정부가 식당 문을 닫거나 휴교를 결정하는 한편 시민들의 이동까지 제한하면서 코로나19의 경제 악영향이 예상보다 훨씬 더 커질 것이라는 전망에는 더욱 힘이 실린다. 

스파르탄 캐피털 시큐리티의 피터 카딜로 수석 시장 이코노미스트는 로이터통신에 연방준비제도(Fed)의 긴급 금리 인하 이후 전날 주식시장의 움직임과 관련, "(이것은) 신뢰가 완전히 훼손된 것을 보여준다"면서 "우리가 견뎌야 하는 침체가 얼마나 가파를지에 대한 의문이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16일(현지시간) 코로나19(COVID-19) 확산 사태로 텅 빈 미국 뉴욕 맨해튼 타임스스퀘어.[사진=로이터 뉴스핌]

◆ "침체는 기정사실, 기간의 문제"

모건스탠리는 올해 세계 경제 침체가 은행의 기본 전망이라고 밝히고 상반기 세계 경제가 전년 대비 위축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 은행은 1분기와 2분기 세계 경제가 각각 0.3%, 0.6% 역성장한 후 3분기와 4분기 각각 1.8%, 2.5% 플러스(+) 성장으로 반전할 것으로 기대했다.

핌코의 펠스는 불황을 수분기 이상 지속하는 경제 활동의 지연된 침체로 정의하고 이 기간에는 실업이 급격히 증가하며 수많은 회사와 은행이 파산 상태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 같은 불황의 조짐은 이미 현실화 하고 있다. CNBC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기였던 1~2월 중국에서는 약 500만 명의 노동자가 일자리를 잃었다. 무디스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약 8000만 개의 미국 일자리가 작거나 큰 위험에 노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일자리의 절반 이상이 위험에 처할 수 있다는 뜻이다. 이 같은 위험에는 해고뿐만이 아니라 강제 휴직, 임금 지급 지연, 삭감이 포함된다.

지난주 도이체방크의 전략가들은 최근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이른바 '대금융위기'와 대공황(Great Depression) 때에만 관측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 금융시장, 침체는 선반영…불황은 아직

전문가들은 이 같은 불황 가능성을 아직 시장이 충분히 반영하지 못했다고 진단한다. 매뉴라이프 인베스트먼트 매니지먼트의 프랜시스 도널드 글로벌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시장은 이미 침체의 모든 수준을 가격에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제는 여기에 신용위기의 가능성을 가격에 반영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억만장자 투자자인 레이 달리오 브리지워터 회장은 전날 투자 노트를 통해 "다음 경제 하강기에는 1930년대(대공황기) 발생한 일련의 사건들과 같이 제로(0)의 이자율에 미결제 부채, 자산 및 정치적 견해 차이가 부딪힐 것"이라고 적었다.

도널드 이코노미스트는 "2008년과 비슷한 금융 전염은 아직 시장에서 가격에 반영되지 않았다"면서도 "아마도 시장은 우리가 신용 스프레드의 진정세와 코로나19 확진자 감소를 볼 때까지 2008년 타입의 시나리오를 완전히 피했다고 안심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앨리언스번스타인의 에릭 위노그래드 수석 미국 이코노미스트는 "시장이 지연된 불황 시나리오를 현시점에서 가격에 반영하고 있다고 보지 않으며 이것은 아마도 그렇게 하지 않는 것이 적절한 것으로 보이고 이것이 기본 전망은 아니다"고 말했다.

다만 위노그래드 이코노미스트는 은행업종이 위험에 처하면서 이번 상황이 장기 침체로 이어질 수는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우리가 몇 분기의 후퇴를 겪는다면 시장이 추가로 더 하락할 여지가 있다고 본다"고 진단했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