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증권·금융 은행

속보

더보기

FSB "코로나19 금융지원안, 국제기준 내 유연성 발휘해야" 권고

기사입력 : 2020년03월21일 14:54

최종수정 : 2020년03월21일 14:54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금융안정위원회(FSB)는 21일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금융지원안 마련 과정에서 "국제 기준 내에서 유연성을 발휘해달라"고 권고했다.

[사진=금융위원회]


FSB는 주요 20개국(G20)이 참여하는 금융안정 기구다. 국제기준과 정책 권고안을 개발하고 글로벌 금융시스템 안정을 위한 금융규제 개혁을 추진한다.

FSB는 성명서를 통해 "금융위기 이후 추진된 다양한 금융개혁정책으로 금융시스템의 안정성·내구성이 제고된 상황"이라며 "각 나라가 유동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물시장에 대한 금융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현행 국제기준의 틀 내에서 유연성을 발휘하라"고 당부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로 일시적 어려움에 처한 가계와 기업에 대한 금융의 지속적인 접근성 제공과 금융시스템에 있는 자본과 유동성이 적재적소에 사용될 수 있도록 보장하는 경우를 사례로 들었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FSB는 글로벌 금융안정성 및 시장기능 유지, 경제성장 지원을 위한 각종 정책 대응에 있어 지속적으로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rplkim@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단독] 가상거래소 코인 90% 거래 금지? 금융위 '증권형코인' 규제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 = 금융위원회가 코인을 증권형과 비증권형으로 나눠, 이중 증권형 코인(STO)을 자본시장법으로 규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럴 경우 증권형 코인을 기존 가상자산거래소에서 취급할 수 없게 돼 가상자산거래소들이 존폐 위기에 처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7일 금융당국과 정치권에 따르면 금융위 자본시장과는 코인의 증권성 여부를 검증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마련중이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과제이기도 한 만큼, 금융당국에서 증권형 코인에 대한 규율방안 마련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윤 정부는 국정과제로 가상자산을 '증권형'과 '비증권형'으로 나눠 규제 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2022-06-28 06:00
사진
삼성전자 3나노 공정 '카운트다운'...곧 수율·고객사 발표할 듯 [서울=뉴스핌] 이지민 기자 = 삼성전자가 빠르면 이번 주 내로 차세대 게이트올어라운드(GAA) 기반 3나노미터(㎚=10억분의 1m, 이하 3나노) 공정 양산을 공식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선 삼성전자가 80~90% 이상의 높은 수율과 고객사를 확보해야 3나노 전쟁의 승자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2022-06-28 09:2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