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코로나19] CNN "日 대처 국제적 도마에...한국과 비교된다"

  • 기사입력 : 2020년03월06일 18:09
  • 최종수정 : 2020년03월06일 22: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일본 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실제로는 공식 발표보다 훨씬 많을 것이라는 우려와 함께 일본의 소극적 진단 지침에 대해 전문가들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고 미국 CNN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바이러스의 온상'이 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의 집단 감염으로 일본의 코로나19 대처법이 국제사회의 도마 위에 올랐다며, 이웃국 한국과 크게 차이 나는 검사 규모를 지적했다.

일본 도쿄 시내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에 저마다 마스크를 쓰고 걷고 있다. 2020.02.28 [사진=로이터 뉴스핌]

CNN은 한국 정부가 수만 명을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해 6000명 이상의 확진자를 가려내는 동안, 일본 정부는 하루 검사 역량이 3800건에 그치고 지난 4일까지 누적 검사 대상자가 8111명뿐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일본은 검사 건수가 매우 적어 확진자 수도 적을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비영리단체 '의료 거버넌스 연구소'의 가미 마사히로(上昌廣) 소장은 CNN에 "일본 내 확진자 공식 발표는 빙산의 일각일 뿐 실제로는 훨씬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의 바이러스 확산 시뮬레이션 모델 구축에 참여한 역학자인 니시우라 히로시(西浦博) 홋카이도대학 교수는 "일본 내 확진자가 공식 발표의 10배 수준으로 1만명이 넘을 것"이라며 "홋카이도의 전염 속도는 발원지인 중국 우한과 비슷할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일본 후생노동성은 "확인되지 않은 감염자가 있을 가능성은 있다"면서도 실제 감염자는 3000여명 수준일 것으로 추산한다며 니시우라 교수의 주장을 일축했다. 그러면서 검사를 원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검사 대상을 확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37.5도 이상 고열, 극도의 피로감, 호흡 곤란 등이 4일 이상 지속되는 경우에만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도록 정하고 있으며, 이보다 경미한 증상이 나타나는 환자들은 자가 격리하도록 하고 있다. 고령이자 기저질환자들도 증상이 2일 이상 지속돼야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세계보건기구(WHO) 정책 조정관을 지낸 시부야 겐지(澁谷健司) 런던 킹스칼리지 인구보건연구소장은 "검사 대상이 늘면 확진자도 그만큼 늘어날 것"이라며 "국민의 불안을 해소하려면 검사의 문턱을 낮추고 고위험군을 우선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