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코로나19] 日아베, 흔들리는 '1강 독주'…여당서도 코로나 대응 비판

아베 총리의 코로나19 대응 도마에 올라
여당의원들 마저 국회 질의서 비판 섞인 질문 내놔

  • 기사입력 : 2020년03월04일 11:32
  • 최종수정 : 2020년03월04일 11: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장기집권을 이어오던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독주 체제가 코로나19로 흔들리고 있다.

4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최근 일본 국회에선 아베 총리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쓴소리'가 잇따르고 있다. 아베 총리를 추켜세워주던 여당 의원들마저 "총리가 직접 얼굴을 비추라"고 지적하는 등 비판 발언을 쏟아내고 있기 때문이다. 

경제단체 수장도 일본 정부의 대응을 비판하고 나선데다, 일부 여론조사에서는 내각 지지도가 8% 포인트 넘게 급락하는 등 민심 이반도 심상치 않다. 

[도쿄 지지통신=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지난달 29일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에서 머리를 숙이고 있다. 2020.03.03 goldendog@newspim.com

"점심 시간에 해도 상관없으니 정기적인 생방송 회견을 해달라"

야마다 히로시(山田宏) 자민당 의원은 전날 참의원(상원) 예산위원회 질의에 나서 아베 총리에게 이 같이 제안했다.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총리의 지속적인 설명이 필요하다는 취지였다. 

아베 총리는 야마다 의원의 말에 동의한다는 뜻을 밝힌 뒤 지난달 29일 자신이 열었던 기자회견을 언급하며 "생중계도 진행해 정부의 향후 대응이나 국민에 대한 부탁을 실시간으로 정중하게 설명드렸다"고 답했다.

다만 아베 총리가 "후생노동상이나 관계 각료도 내 지위 하에 적절한 시기 보도발표를 하고 있다"고 덧붙이자, 야마다 의원은 "이제 후생노동상 수준이 아니다"라며 "국가적 위기인 만큼 총리가 얼굴을 비추지 않으면 안된다"라고 지적했다.

그동안 '아베 1강(强)'이라 불리는 독주 체제 하에서 여당 의원들이 아베 총리에게 비판적인 질문을 하는 일은 드물었다. 특히 야마다 의원은 헌법개정 문제 등 아베 총리와 생각이 비슷한 보수계 의원으로 분류되기에 흔치 않은 일이다. 신문은 "'쓴소리'를 통해 여론의 불만을 피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현재 아베 총리에 대한 여론의 움직임은 심상치 않다. 산케이신문이 지난달 25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내각 지지율은 36.2%로 지난달 대비 8.4%포인트 급락했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7.8%포인트 상승한 46.7%였다. 산케이신문은 아베 총리에게 우호적인 것으로 평가받는다. 

니혼게이자이신문 여론조사에서는 아베 내각 지지율이 46%로 전월비 2%포인트 하락에 그쳤지만, 비지지율(47%)이 지지율을 웃도는 결과가 나왔다. 해당 여론조사에서 비지지율이 지지율을 상회한 건 2018년 7월 이후 1년7개월만의 일이다. 

연립여당인 공명당에서도 아베 총리에 대한 불신감은 커지고 있다. 감염이 확산되는 동안 직접 회견을 열지 않았던 점에 대한 불만이다. 한 공명당 간부는 "지지자들로부터 비판하는 내용의 전화가 끊이지 않는다"며 "아베 정권 하에서는 경험해본 적 없는 역풍"이라고 말했다. 

니시다 마코토(西田実仁) 공명당 의원도 이날 국회 질의에서 "대책 책임자인 총리가 국민에게 직접 이해를 구하는 게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아베 총리는 "앞으로도 회견을 계속할 것인가"라는 니시다 의원의 질문에 확답하지 않았다. 

경제계에서도 아베 총리의 대응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일본의 3개 경제단체 중 하나인 경제동우회의 사쿠라다 겐고(桜田謙悟) 대표간사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일본 정부가) 임기응변을 하고 있지만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사쿠라다 대표간사는 "스피드와 임팩트는 어느 정도 높게 평가하며 모든 국민을 만족시킨 수는 없다"고 말하면서도, 아베 총리가 결정한 일제 휴교 요청에 대해선 "결과가 나쁠 거라고 생각하진 않지만 어째서 그런 결정이 나왔는지 충분한 설명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현재 진행되는 바이러스 검사에 대해서도 "불만이 확산되고 있다"며 "(정부의) 설명이 충분하지 않다"고 대응 자세를 문제삼았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