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세종·충남

전수현 씨 '축제', 대전관광사진 공모전 '금상' 수상

16일까지 대전시청에서 수상작 전시

  • 기사입력 : 2019년12월12일 16:32
  • 최종수정 : 2019년12월12일 16: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라안일 기자 = 전수현 씨의 '축제'가 '2019년 대전관광사진 전국공모전' 금상에 선정됐다.

대전시는 12일 시청 1층 전시실에서 '2019년 대전관광사진 전국공모전' 입상작에 대한 시상식을 가졌다.

[대전=뉴스핌] 라안일 기자 ='2019년 대전관광사진 전국공모전' 금상에 선정된 전수현 씨의 '축제' [사진=대전시] 2019.12.12 rai@newspim.com

이번 공모전에는 지난달 1일부터 12일까지 모두 329점의 작품이 접수됐다. 시는 지난달 15일 심사를 통해 대전효문화뿌리축제를 화폭에 담은 축제 등을 최종 입상작으로 선정했다.

은상은 빈정욱 씨의 '한밭수목원'과 조미희 씨의 '출렁다리'가, 한국관광공사 특별상에는 윤환 씨의 '대동하늘공원의 해질 무렵'이 각각 뽑혔다.

이밖에도 동상 3명, 가작 5명, 입선 40명 등 총 52명이 수상자 명단에 올랐다.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함께 금상 200만원, 은상과 특별상은 각 100만원, 동상 각 5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수상작은 오는 16일까지 시청 1층 전시실에 전시된다.

허태정 시장은 "대전의 숨은 매력을 발굴하고 알리기 위해 마련된 공모전에 관심을 갖고 출품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대전관광사진 공모전이 앞으로 더욱 활성화돼 대전관광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ra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