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뉴욕전망] 美·中 무역 전개상황·블랙프라이데이 효과 주목

  • 기사입력 : 2019년11월24일 14:23
  • 최종수정 : 2019년11월25일 07: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이번 주(25~29일) 뉴욕 증시는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협상 소식과 미국 대규모 할인 행사인 블랙프라이데이(29일)를 필두로 시작되는 연말 쇼핑 시즌의 소비 상황에 주목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2일(현지시간)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39% 상승한 2만7875.62포인트에 하루를 마쳤다.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0.22% 오른 3110.29포인트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0.16% 상승한 8519.88포인트로 거래를 마쳤다.

다만, 주간으로는 미중 무역협상과 관련된 불확실성이 지속되면서 약세를 나타냈다. 다우존스지수는 전주 보다 0.46% 내렸으며, S&P500지수는 0.33% 하락했다. 나스닥지수도 0.25% 떨어졌다.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500지수 주간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지난 20일 로이터통신은 복수의 관계자 및 통상 전문가를 인용해 미중 "1단계 무역합의의 최종 타결이 내년으로 넘어갈 수 있다"며 이는 "중국이 보다 광범위한 관세 철회를 요구하고 있고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도 요구 수위를 높여 맞서면서 협상이 복잡해졌기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여기에 홍콩 사태가 무역협상의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미국 상하 양원은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홍콩 인권법안)을 통과시켰으며, 해당 법안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만을 남겨두고 있다. 홍콩 인권법안은 미국이 매년 홍콩의 자치 수준을 평가해 특별지위 지속 여부를 결정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인권법안에 서명할 경우 연내 1단계 무역합의가 결국 불발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2일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법안 서명 여부에 대한 질문을 받고 "우리는 홍콩과 함께 서 있어야 하지만 나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함께 서 있기도 하다"고 답했다. 

대통령은 이어 "나는 홍콩, 자유와 함께 서 있다. 하지만 우리는 역사상 최대의 무역 합의를 이루는 과정에 있기도 하다"며 "그렇게 할 수 있다면 엄청난 일일 것"이라고 부연하며, 홍콩 인권법안에 서명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다만, 양국이 결국 1단계 무역합의를 마무리할 것이라는 낙관론도 여전히 존재한다. JP모간프라이빗뱅크의 글케이만 윌스는 미중 무역과 관련해 "긍정적인 모멘텀이 이어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전문가는 그러면서 2020년 재선을 앞둔 트럼프 대통령이 경제 상황이 얼마나 중요한지 잘 알고 있다고 부연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중국 무역협상단을 이끄는 류허(劉鶴) 국무원 부총리는 미국 측 협상 대표인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을 베이징(北京)에 초청하며 고위급 대면 협상을 제안했다. 중국 관계자들은 추수감사절(28일) 이전에 협상을 진행하기를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은 이 밖에도 블랙프라이데이부터 이어지는 연말 소비 동향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경제매체 CNBC는 전미소매업연합(NRF)이 이번 쇼핑 시즌에 매출액이 약 4%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고 전했다. JP모간의 애널리스트들도 투자자들에게 보낸 노트를 통해 쇼핑 기간에 매출액이 약 4.9% 증가할 것이라고 점쳤다.

샘 스토벌 CFRA 수석 투자전략가는 "역사를 돌이켜보면 추수감사절이 있는 주에 높은 종가를 기록했으며, 그 다음주부터 증시가 또다시 상승세를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스토벌 전략가는 그러면서 통상 연말부터 연초까지 주가의 상승 추세를 일컫는 이른바 산타랠리가 펼쳐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주가 강세에 활짝 웃는 트레이더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 이번 주 주요 지표 및 연설 일정

25일에는 10월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연은) 국가활동지수(CFNAI)와 11월 댈러스 연은 제조업지수가 발표된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연설도 이날 예정돼 있다.

26일에는 S&P/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와 11월 소비자신뢰지수, 10월 상품수지, 9월 연방주택금융청(FHFA) 주택가격지수가 나온다. 라엘 브레이너드 연준 이사는 이날 연설할 예정이다. 또 베스트 바이와 델, HP의 실적이 발표된다.

27일에는 3분기 국내총생산(GDP) 수정치와 10월 내구재수주, 10월 개인소비지출(PCE) 및 개인소득이 나오며, 연준 베이지북도 발표된다.

28일에는 추수감사절 연휴를 맞이해 금융시장이 휴장한다.

29일에는 금융시장이 조기 폐장한다.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