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폼페이오 "홍콩 폭력에 우려...캐리 람, 독립적인 조사 수용해야"

  • 기사입력 : 2019년11월19일 07:57
  • 최종수정 : 2019년11월19일 07: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홍콩에서 벌어지고 있는 폭력 사태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고 밝히고,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에게 시위 관련 사건들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를 수용할 것을 촉구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어 어떠한 폭력도 '용납할 수 없다'면서 홍콩 정부에 평화를 유지해야 할 일차적인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의 이같은 발언은 앞서 중국 정부에 홍콩의 자유를 보호할 것을 촉구한 미국 백악관 성명에 뒤이은 것이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백악관은 성명에서 중국 정부에 중국과 영국의 공동선언에 따른 약속을 존중하고 홍콩의 자유·법률 체계·민주적인 생활 방식을 보호할 것을 요구한 바 있다.

앞서 홍콩에서는 시위대의 '최후 보루'인 이공대학교에서 경찰과 시위대의 격렬한 충돌이 벌어졌다. 경찰은 홍콩시간으로 18일 새벽 이공대에 진입, 최루탄과 물대포 등을 동원해 진압 작전에 나섰다. 이에 시위대는 화염병과 돌을 던지며 저항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