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세종·충남

충남도 ASF 총력전…가축질병방역대책본부→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

  • 기사입력 : 2019년09월24일 16:03
  • 최종수정 : 2019년09월24일 16: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홍성=뉴스핌] 김범규 기자 = 충청남도가 24일 정오를 기점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대응하기 위해 기존 가축질병방역대책본부를 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하며 총력 방역에 나섰다.

이는 경기도 파주·연천에 이어 김포시 양돈농가에서도 ASF가 확산한 데 따른 조치로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전시에 준한 차단 방역을 펼치겠다는 전략이다.

충청남도는 ASF에 대응하기 위해 기존 가축질병방역대책본부를 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했다. [사진=충청남도]

도는 가축밀집지역과 역학농가 해당지역을 포함한 15개 전 시·군에 대해서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설치해 대응키로 했다.

대책본부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지역인 경기도와 인접해 있는데다 전국 최대 양돈 지역으로 피해 발생 우려가 높은 만큼 도정 역량을 결집해 극복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양승조 지사는 “치사율이 100%에 이르나 바이러스가 직접적으로 돼지와 접촉해야만 감염이 일어나므로 더 이상 확산이 되지 않도록 철저한 방어벽을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양돈농가뿐만 아니라 전 도민도 소독과 출입자 통제 등 일련의 방역조치에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bbb11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