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700원 물티슈·20만원대 의류건조기" 이마트 '상시적 초특가' 2탄 선봬

'에브리데이 국민가격' 상품 40여개 추가로 선봬

  • 기사입력 : 2019년08월28일 06:00
  • 최종수정 : 2019년08월28일 0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이마트가 오는 29일 생활필수품과 가전제품을 강화한 '애브리데이 국민가격' 상품 40여개를 추가로 선보인다고 28일 밝혔다. 지난 8월1일 첫 상시적 초저가 정책인 '에브리데이 국민가격' 2탄인 셈이다.

대표적인 상품은 물티슈, 치약, 칫솔 등 소비자들이 빈번하게 구매하는 생활 필수품과 최근 필수가전으로 자리잡은 의류건조기 등 가전제품이다. 이마트는 이번에 새로 40여개의 상품을 선보임으로써 에브리데이 국민가격 상품을 총 70여개로 확대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물티슈를 유사상품 대비 30%가량 저렴한 700원(100매)에 판매한다. 물티슈는 압도적 대량 매입과 매입 과정의 최적화 등 두 가지 방법을 통해 상시 초저가를 실현했다.

또한 1인 가구나 빨래를 자주하는 아기를 둔 가구를 겨냥해 3kg 소용량 일렉트로맨 의류 건조기를 20만원대에 출시한다.

[사진=이마트]

일렉트로맨 의류 건조기(3kg)의 정상가는 24만9000원으로 유사 상품 대비 20% 가량 싸다. 의류 건조기 출시를 기념해 9월 25일까지 행사카드로 구매 시 19만9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9월 초에는 일렉트로맨 의류건조기 10kg을 추가로 선보인다. 일렉트로맨 의류건조기 10kg은 전기료를 아껴주고 옷감 손상이 적은 인버터 히트펌프 방식으로 유명 브랜드 상품 대비 30%가량 저렴한 69만9000원에 판매한다. 9월25일까지 행사카드 구매 시 59만9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해당 상품은 국내 기업인 위니아대우와 함께 기획했으며 AS는 전국 52개 위니아대우 서비스센터에서 받을 수 있다. 무상 서비스는 구입일로부터 1년이다.

이밖에 일렉트로맨TV는 상품 본연의 기능에 집중해 기존 브랜드 TV보다 약 40% 저렴하게 선보인다. 32형(80cm) HD는 17만9000원, 43형(107cm) Full HD는 27만9000원, 49형(123cm) Ultra HD는 37만9000원이다.

에브리데이 국민가격은 목표가격 설정 후 철저한 원가분석을 토대로 근본적인 유통구조를 혁신해 상시적 초저가 구조를 확립하고, 한 번 정한 가격은 바꾸지 않는 이마트의 초격차 전략이다. 대량 매입을 비롯해 △프로세스 최적화 △핵심가치 집중 △업태간 통합매입 등을 통해 초저가 상품들을 내놓고 있다. 

이마트 이갑수 사장은 "에브리데이 국민가격 1차 상품의 성공을 통해 국내 소비자의초저가에 대한 니즈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마트 역량을 총 동원해 소비자가 체감할 수 있는 핵심 상품을 초저가로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했다.

이외에도 이마트는 원재료 소싱 방식 효율화를 통해 인덕션 후라이팬은 50%가량 저렴한 6900원에, 캄포엣지도마는 70% 가량 저렴한 9900원에 판매한다.

한편, 지난 8월1일 론칭한 에브리데이 국민가격의 효과로 이마트를 찾는 고객 수가 늘어난 것은 물론, 주요 상품 카테고리 매출도 견인하는 성과를 보이고 있다. 지난달 1~26일까지 이마트 방문객수를 살펴보면 전달 같은 기간 보다 8% 증가했다. 

아울러 4900원에 선보인 도스코파스 까버네소비뇽(750ml) 와인의 경우 이달 1일부터 26일까지 26만병이 팔렸다. 기존 인기와인 1년 판매량인 7~8만병의 3배 이상에 달하는 수치이다. 다이알 비누의 경우도 같은 기간 15만개가 판매되며 지난해 이마트 비누 1위 상품 판매량 17만개에 육박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앞으로도 이마트는 에브리데이 국민가격 상품을 올해 200여개로 늘리는 한편, 초저가 상품을 500개 수준으로 계속 운영해 상품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nrd812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