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北, 지난해 해외 대표단 파견 35회...22년 만에 최다 대외활동

최다 해외 방문한 北 관리는 리용호 외무상, 14회 방문
김정은 위원장, 중국 3회·싱가포르·한국 등 방문 화제
비핵화 협상 다지외교 때문...북핵 위기 2017년엔 10회

  • 기사입력 : 2019년08월13일 10:41
  • 최종수정 : 2019년08월13일 10: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북한이 지난해 고위급 대표단을 해외에 파견한 횟수가 35회에 달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1998년 이후 가장 많은 대외 활동이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13일 미국의 민간단체인 전미북한위원회(NCNK)와 동서센터(East-West Center)의 웹사이트 '세계 속 북한'을 인용, 최근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해외방문 동향 분석보고서를 근거로 이 같이 보도했다.

리용호 북한 외무상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는 북한이 지난해 비핵화 협상 등 활발한 대외 활동을 벌였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북한이 연쇄적인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로 위기가 최고조에 달했던 2017년의 경우 해외 대표단 방문이 10회에 그쳤다는 점을 감안할 때 3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북한에서 지난해 가장 많이 해외를 방문한 고위 관리는 리용호 외무상으로 알려졌다. 총 14회에 걸쳐 11개국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해 중국 3회를 포함해 싱가포르와 한국 등을 방문했다. 한국 방문은 지난해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열린 4.27 판문점 정상회담이 포함된 것이다.

그 밖에 김영남 전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을 포함해 러시아와 베네수엘라, 쿠바, 베트남 등 5개국을 방문했다.

북한은 1998년 이후 70개 이상의 나라에 368개 대표단을 파견했다. 이 가운데 중국이 51회로 가장 많았고 러시아 31회, 쿠바·라오스·베트남 순으로 대표단을 빈번하게 보냈다.

전미북한위원회와 동서센터에 따르면 북한은 현재 전 세계 161개국과 수교하고 있으며 평양에 24개 외국 대사관, 함경북도 청진에 러시아와 중국 영사관이 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